장동혁 “원외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되고 대표는 안되나”

조미덥 기자
조정훈 국민의힘 총선백서특위 위원장(오른쪽)과 장동혁 전 사무총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총선백서특위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05.29 박민규 선임기자

조정훈 국민의힘 총선백서특위 위원장(오른쪽)과 장동혁 전 사무총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총선백서특위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05.29 박민규 선임기자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14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가 되면 원외라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 위원장을 우리 당이 어려울 때 비대위원장으로 모셨을 때도 원외 인사였다”며 “그때는 원외가 괜찮고 지금은 원외가 안되고 이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아침 브리핑에서 “당이 어려울 때 지금까지 비대위원장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권주자들을 중심으로 원외 당대표 한계론이 나오는 데 반박한 것이다. 장 수석대변인은 한 전 비대위원장 시절 사무총장을 지냈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옛날에 원외 당대표(황교안)를 모시고 원내대표를 해봤다”며 “원외 당대표의 장점이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원내에 있고 의회 독재가 투쟁의 핵심인 만큼 의회를 통해 (야권을) 막아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당권 경쟁자인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한 전 위원장은 최근 내달 말 열리는 전당대회에 당대표에 출마하기로 하고, 당내외 측근 인사들을 만나며 러닝메이트 격인 최고위원 후보를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