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토론회서 나온 쓴소리…“지금대로면 중도 지지층 잃어”

박용하 기자

상임위 독식 부정 여론 높아

당헌·당규 개정도 꼬집어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총선을 평가하기 위해 개최한 공개토론회에서 ‘선거 압승’에 도취돼선 안 된다는 제언이 나왔다. 압승에 안주하기 힘든 불안 요인이 많은 만큼, 중도층의 기대에 부합하는 메시지를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22대 총선 결과를 평가하기 위한 공개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민주당의 국회 상임위원장직 독식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개최됐다.

야당은 지난 10일 여당을 배제한 상태에서 법제사법위, 운영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등 11개 상임위원장직을 가져갔다. 그 뒤 ‘총선 민심’을 강조하며 각종 특검법안 등을 처리해왔다.

김윤덕 사무총장은 이날도 “국민들께서는 (지난 총선에서) 서민만의 고통을 요구하는 잘못된 경제정책, 권력을 이용해 언론 자유를 짓밟는 반민주주의 폭거, 법을 무기로 정적을 제거하는 정치검찰의 행태를 바로잡으라는 준엄한 명령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토론회에서는 민주당이 압승에 도취돼선 안 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리서치 연구업체 ‘한국사람연구원’ 정한울 원장은 “민주당은 의석수 기준으로 압승했지만, 득표율 기준으로는 (국민의힘과) 경합세를 보였다”며 “2020년 총선에서 양당 격차는 8.5%포인트(244만표)인데, 이번 선거에선 5.4%포인트(160만표)로 줄었다”고 밝혔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와 2020년 총선 압승 이후 민주당의 국정 지지율이 급락한 바 있다”며 “이런 전철을 되밟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장은 민주당이 중도층 기대에 부합하는 메시지를 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에선 민주당 강성 당원들의 목소리가 커지며 중도층 지지자들의 이탈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여론조사 업체 ‘메타보이스’의 김봉신 부대표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를 근거로 “국회의장 경선 정국에서 추미애 당선인의 탈락으로 당원들이 탈당했다고 하지만, 당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하지는 않았다”며 “반면 최근의 당헌·당규 개정 이후에는 하락해 고관여(강성) 지지자의 정치적 요구가 전체 유권자의 지지율과 다른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표는 이어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중도 성향자의 지지를 잃게 돼 민주당 지지자의 규모가 과거 촛불정국 시기와 비슷한 규모로 커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성 지지층 이목을 끌기 위한 정치인들의 유튜브 출연을 두고도 비판이 나왔다.

서복경 더가능연구소 대표는 “지금 유권자들의 정서는 ‘분노’가 아닌 ‘불안’인데, 민주당 정치인 중에 유튜브에 출연해 분노를 선동하는 분들이 보여 걱정스럽다”며 “더 강한 언어, 더 센 발언으로 뭔가를 지르고 다니면 사태가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 자기 견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득구 민주당 수석사무부총장은 “이번 총선에서 유튜브가 민주당 압승에 일정 정도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유튜브와 연대는 필요하며, 우리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확장성도 고민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