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대선 출마 않을 것…이승만·박정희의 국민의힘, 미숙한 정치 안돼”

조미덥 기자    문광호 기자

당대표 출마…한동훈 직격

“사심없는 내가 대표 적임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4.06.23 문재원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4.06.23 문재원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당대표 출마를 공식선언하면서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계파 없고 사심 없는 내가 적임자”라고 밝혔다. 그는 “(당을) 미숙한 정치에 맡길 수 없다”, “총선 패배를 자초한 오판을 반복할 수 없다”고 유력한 경쟁자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견제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달 23일 열리는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나 의원은 “(총선에 패했지만) 보수의 가치는 한 순간도 패배한 적 없다”며 “이승만 대통령의 국민의힘, 박정희 대통령의 국민의힘”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재집권에 성공하려면 국민의힘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 염치없는 정치, 미숙한 정치에 맡길 수 없다”며 “총선 패배를 자초한 오판을 다시 반복할 수 없다. 시행착오를 감당할 여유는 이제 없다”고 했다. 지난 총선을 지휘한 책임론에도 불구하고 당대표에 나서는 한 전 위원장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그러면서 “수도권 생존 5선 정치인의 지혜, 전략, 경험을 오롯이 보수재집권을 위해 쏟아붓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22년 전 우리 당에 들어와 지금껀 단 한 번도 당을 떠난 적 없다”며 자신을 ‘뿌리 깊은 나무’에 비유하기도 했다.

나 의원은 “저는 계파도 없고, 앙금도 없다. 각 세울 것도, 눈치 볼 것도 없다”며 “그런 제가 진심으로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당 대표는 묵묵히, 대권주자를 빛나게 해야 한다”며 “계파 없고, 사심 없는 제가 그 적임자”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에 대해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저 나경원은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선에 나서려면 당대표 임기 중 사퇴해야 하는데, 대선에 나서지 않고 당대표에 더 충실하겠다고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사실 저한테 대권의 꿈도 정말 저버릴 수 없는 소중한 꿈이었다. 그러나 당이 너무 어렵고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당대표가 대선주자를 하면 사심이 공심보다 앞서 당 운영에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23 문재원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23 문재원 기자

나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중도 지지를 많이 받는 다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를 앞둔 당대표는 원내든, 원외든 상관 없다. 지금은 각종 특검부터 국회에서 여러 싸움 벌어진다. 당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설 수 없다면 그 자체가 기울어진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한 전 위원장 러닝메이트로 여러 최고위원이 나온 데 대해 “그거 정말 여의도 사투리 같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러닝메이트로 추미애·정청래 나오는 것 봤다. 러닝메이트 정치 자체가 구시대적인 여의도 정치”라고 일갈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해 “이재명 대표에게 한 명은 인천 계양에서 패했고, 한 명은 (총선) 전국 싸움에서 패했다”며 “이 대표를 이겨본 사람은 나경원 밖에 없다”고 했다. 이 대표가 지난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에 반복해서 지원 유세를 왔지만 승리했음을 강조한 것이다.

나 의원은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수사 끝나고 미진한 부분, 진실규명에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특검법을 논의할 수 있다”고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