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채 상병 특검’ 띄우자…경쟁자들 “위험 발상” “자충수”

조미덥·유설희·문광호 기자

여당 전대 최대 쟁점으로

<b>지지자들 환호에 화답</b>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려고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국회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위해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위쪽 사진부터). 문재원 기자·연합뉴스

지지자들 환호에 화답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려고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국회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위해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위쪽 사진부터). 문재원 기자·연합뉴스

윤상현 “민주당인 줄…”
한 “진실규명하자는 것”

나경원·한동훈·원희룡
1시간차 출사표로 ‘견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국민의힘의 자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추진하겠다고 하면서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가 특검법 논란으로 빠져들고 있다. 당권 경쟁자인 나경원·윤상현 의원은 한 전 위원장에게 “위험한 발상” “자충수”라고 날을 세웠다.

이날 국민의힘에선 한 전 위원장과 나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잇따라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해 앞서 나선 윤 의원까지 4자 구도가 분명해졌다. 향후 한 전 위원장의 윤석열 대통령 거리 두기와 다른 후보들의 한 전 위원장 견제가 부딪치는 1 대 3 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출마 선언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국민의힘이 나서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특검안에는 선을 긋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와 상관없이 여당 자체 특검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경쟁 후보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나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당 특검은 진실 규명용이 아니라 정권 붕괴용이다. 한 후보의 특검 수용론은 순진한 발상이고 위험한 균열”이라고 썼다. 윤 의원도 SNS에서 “선제적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겠다니 순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으로 착각할 정도”라며 “공수처의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짓밟고 내부전선을 흐트러뜨리는 교란이자 자충수”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 측은 “민주당 특검법을 받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맞받았다.

국회 소통관에서 한 시간 단위로 벌어진 당대표 출마 선언에도 미묘한 입장차가 드러났다. 이날 오후 나 의원(1시), 한 전 위원장(2시), 원 전 장관(3시)은 한 시간 간격으로 출마 선언을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출사표에서 총선 패배 후 변하지 않은 여당을 비판하며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이나 정이 민심과 다른 길을 가면, 한쪽에서 견고하고 단호하게 민심의 길로 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총선 패배를 두고 “오로지 저의 책임이다. 어떻게든 제가 더 잘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두 달은 반성과 혁신의 몸부림을 보여야 할 골든타임인데, 오히려 퇴보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것으로 진짜 책임을 다하려 한다”고 말했다.

다른 후보들은 한 전 위원장을 집중 견제했다. 나 의원은 출마 회견에서 “저는 계파도 없고 앙금도 없다. 각 세울 것도, 눈치 볼 것도 없다”며 “그런 제가 진심으로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어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당대표는 묵묵히 대권 주자를 빛나게 해야 한다. 계파 없고 사심 없는 제가 적임자”라고 했다. 대선 불출마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듯 “(당을) 미숙한 정치에 맡길 수 없다” “총선 패배를 자초한 오판을 반복할 수 없다”고도 했다.

원 전 장관은 출마 회견문에서 “윤석열 정부 성공을 책임지겠다. 신뢰가 있어야 당정관계를 바로 세울 수 있다”며 “저는 대통령과 신뢰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심과 민심을 대통령께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며 “레드팀을 만들겠다”고도 했다. 원 전 장관은 출마 직전 엘살바도르 특사 보고차 윤 대통령을 만났을 때 “대통령이 다른 주자들(나경원, 윤상현)은 이미 다녀갔다고 하시더라”며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식사 초청을 했는데 (전화 통화만 하고) 안 간 것 아닌가”라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