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냐, 한동훈이냐’ 양자택일 강요하는 여당 전당대회

조미덥 기자

친윤 원희룡이나 한동훈 중 누가 되든 후유증 클 듯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함께 오찬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함께 오찬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 대통령실제공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가 ‘윤석열이냐, 한동훈이냐’의 양자택일로 흐르고 있다. 선거전이 윤석열 대통령 대 한동훈 후보의 ‘전쟁’처럼 전개되면서 당원들은 임기가 절반 이상 남은 대통령과 유력한 미래 주자 중 한 명을 내치는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 한 후보나, ‘윤심’(윤 대통령 의중)을 등에 업은 원희룡 후보 중 누가 당대표가 되도 후유증이 클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도전자 입장인 원 후보는 당권 레이스 초반부터 한 후보가 대표가 되면 윤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 여권을 위기에 빠뜨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동훈 대세론’을 흔들려는 포석이었다. 원 후보 측은 한 후보가 총선 후 윤 대통령과 연락을 안 하고 식사 요청을 거절한 것 등을 들어 ‘한동훈 배신자론’을 꺼냈다. 원 후보는 지난 4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한 후보와 윤 대통령 관계는 회복 불가”라고 말했다.

최근엔 지난 1월 윤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문자메시지에 당시 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 후보가 답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여사는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사과하려 했는데, 한 후보가 묵살했다는 주장이다. 친윤석열(친윤)계는 한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일부 당협위원장들은 지난 7일 ‘제2의 연판장 사태’로 불린 한 후보 사퇴 촉구 회견을 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김기현 전 대표와 박형준 부산시장, 박완수 경남지사, 김두겸 울산시장은 지난 6일 원 후보와 회동했다.

이러한 원 후보와 친윤계 움직임엔 윤 대통령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8일 “영부인 문자메시지를 허락도 없이 활용한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국민의힘 당원과 지지자들은 윤 대통령과 한 후보 중 한 사람을 택해야 하는 처지에 몰리고 있다. 한 당직자는 이날 “대부분의 당원들은 당이 대통령을 지원하고 한동훈도 키워주길 바라는데, 이번 전당대회는 둘 중 하나만 고르라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오찬 2024.1.29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오찬 2024.1.29 대통령실제공

선거구도가 ‘윈윈’이 아닌 ‘제로섬’으로 짜진 것은 싸움을 피하지 않는 두 특수부 검사 출신의 기질이 맞부딪힌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정치는 잘 싸운다고만 되는 게 아니다. 한 후보도 싸움을 피해서 아웃복싱을 하면 좋은데 같이 덤벼드니 싸움이 커진다”며 “윤 대통령과 한 후보 둘 다 특수부 검사 출신들이라 싸움을 피하지 않고 무조건 이기려 한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전당대회 후유증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크다. 누가 대표가 되도 친윤계와 친한동훈계의 당내 갈등이 이어질 것이란 우려다. 한 후보가 대표로 뽑히면 원내 다수를 점하고 있는 친윤계가 대표 흔들기에 나설 수 있다. 벌써 김옥균의 ‘3일 천하’에 빗대 ‘한동훈의 3개월 천하’라는 비유가 나온다.

원 후보가 대역전극을 쓰며 대표에 당선돼도 친한계가 수긍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범야권이 192석으로 개헌선(200석)에 단 8석 모자라는 상황에서 여당에 큰 위기로 비화될 수 있다.

과거 당 지도부에 몸담았던 한 인사는 “한 후보도 어떻게 보면 외부에서 모셔온 인사인데, 최근 안철수 의원을 상임위원장에서 배제한 것도 그렇고 당이 자꾸 유력 인사를 쳐내는 방식으로 가면 미래가 어둡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