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사과했으면 총선 결과 달랐다?’…여당 당권주자 4명 모두 ‘O’

‘2027년 대선 민주당 후보는 이재명?’에는 모두 ‘X’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이 9일 첫 방송 토론에서 나온 오엑스(OX) 질문에서 ‘김건희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질문에 모두 ‘그렇다’(O)고 답했다.

나경원, 원희룡, 윤상현, 한동훈 후보 등 4명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이날 오후 TV조선 주최로 열린 첫 TV토론에서 이같이 답했다.

가장 먼저 발언권을 얻은 한 후보는 “총선 민심에서 국민의 심판은 여러 사안에서 (민심에) 부응하지 못한 것이 뭉쳐져서 나온 것이고, 그 사안 중 하나가 이 사안(김 여사 문제)”라며 “제가 그걸 바로잡기 위해 사과 요구를 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김 여사가 총선 전인 지난 1월 한 후보에게 다섯 차례 문자를 보내 사과 의향을 표명했고, 이에 한 후보가 답하지 않았다는 점이 공개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뒤이어 발언한 원 후보는 “국민은 우리가 뽑은 권력이 국민을 이기려 드는 것을 너무 싫어한다”면서 “국민에게 지는 것, 그게 그동안 우리가 잘했든 못했든 겸허하게 다가가는 전환점일 수 있었다”면서 역시 사과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여사 이슈가 (총선 전) 가장 큰 이슈였고 대선 때도 김 여사는 허위 경력 논란으로 사과했다”면서 “충분히 김 여사는 (총선때도) 사과할 의향이 있었고, 사과가 이뤄졌다면 총선 결과는 엄청나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발언한 나 후보는 “김 여사의 사과는 총선 당시 현장의 후보들이 간절히 원했던 한마디였고, 그래서 최근 1월 (김 여사의) 문자 이야기에 모두들 허탈했던 것”이라면서 “모든 것이 타이밍에 있는건데 그 때 사과가 있었으면 저희가 많이 이기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2027년 민주당 대선후보는 이재명일 것이다’라는 오엑스 질문에는 네 명의 주자 모두 ‘아니다’(X)를 택했다.

원 후보는 “제가 2년 전 이재명 (대통령 선거) 당선을 대장동으로 저지한 사람이고 대북불법송금까지 전부 폭로했다”면서 “그간 살면서 배후 세력과 한 일들을 가장 잘 알고 가장 효과적으로 공격할 카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전 대표는 단군이래 최대 비리 혐의자”라며 “2027년 3월 전 반드시 대법원 확정판결이 하나 나온다. 그래서 민주당이 빨리 대통령을 끌어내리자는 것”이라고 했다.

나 후보는 “사법절차 진행도 있을 수 있지만 제가 끌어내리기 전문”이라며 “당대표가 되면 예전에 조국 전 장관을 끌어내리듯이 확실하게 끌어내리겠다. 국회 제명 절차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 후보는 “위증교사나 선거법 1심 재판이 곧 선고되면서부터 상식적인 분들이 많이 이탈하게 될 것”이라며 “그때를 대비해서 국민의힘이 그분들의 선택을 당당히 받을 수 있도록 민심에 부응하는 이 반성과 변화를 신속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