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표 후보들, ‘악플’에 “셀카는 계속” “알면 댓글 전환될 것”

민서영 기자    유설희 기자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이 9일 첫 TV토론에서 자신에 대한 악플(부정적 댓글)을 듣고 답하면서 약점과 논란에 대한 방어에 나섰다.

나경원, 원희룡, 윤상현, 한동훈 후보 등 4명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이날 오후 TV조선 주최로 열린 첫 TV토론에서 ‘무플보다 악플’ 코너에 답했다. 온라인상에 올라온 각 후보에 대한 대표적인 비판 댓글을 보고 답하는 형식이다.

원 후보는 ‘20년 정치한 사람의 최대 업적이 학력고사 전국1등’ ‘(한 후보에게) 친한척 어깨동무할 때는 언제고 비판하나’라는 취지의 댓글을 읽고 “국토교통부 장관으로서 그간 아무도 손 못댄 화물연대, 건설노조 문제와 집값안정 등을 포함해 수많은 민생국정과제를 설계했다”면서 “이런 것들을 알면 댓글은 반대로 전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원 후보는 한 후보와 소원해진 것을 지적하는 댓글을 두고는 “개인적 고마움과 달리 당원과 국민의 뜻을 받들려면 (총선 참패 책임을) 성찰해야 한다”고 했다.

한 후보에게는 ‘셀카 그만 좀 찍어라’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형님과 형수님 뒷통수를 쳤다’는 취지의 댓글이 소개됐다. 한 후보는 “친절하고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 시간내서 와준 분들께 셀카 찍어드리는 것은 앞으로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배신’했다는 취지의 댓글에는 “총선도 불출마했고 제 성공을 바라고 뭘 하는 건 없다”면서 “제가 뭐가 되고 싶어서 공적 임무를 저버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했다.

나 후보는 ‘당내 쓴소리도 못하고 반대도 못한다’ ‘모든 선거마다 출마한다’는 취지의 댓글에 “당내 선거에는 사실 독하게 못해서 쓴소리도 못하고 반대도 못한다 할 수 있지만 조용하게 할 일은 끝까지 해내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나 후보는 그러면서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고 싶지 않았지만 민주당 독주를 의회에서 막으려면 (대표는) 뱃지 단 사람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윤 후보에게는 ‘여론조사가 낮다’ ‘김어준 방송에 나갔다’는 취지의 댓글이 소개됐다. 윤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래 모셔 정치적 업보가 크다. 반성도 하고 지구당위원장 박탈도 되고 해서 중앙 인지도가 떨어진다”면서 “그러나 당의 변화와 혁신에는 선봉장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또 “좌파 방송에 우리 진영 사람들이 나가지 않는데 거기보면 ‘청담동 아주머니’들이 많이 들어온다. 확장시켜야 한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