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감수성의 문제” “사과 뜻 없었다” 첫 TV토론에서도 ‘김건희 문자’ 공방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나선 후보들은 9일 첫 토론회에서 지난해 1월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문자메시지를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동훈 후보가 묵살했다는 논란을 두고 거센 공방을 벌였다. 나경원·윤상현 후보는 “당사자 의사 확인이 중요했다” “인간 감수성의 문제”라고 공세를 폈고, 한 후보는 “(문자에 드러난) 사과 의사가 진의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나 후보는 이날 TV조선이 진행한 1차 TV토론에서 “어제 공개된 김 여사의 문자를 보면 사과의 뜻을 명백히 밝혔다”며 “사과에 대한 당사자 의사를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 그런데 답을 하지 않은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는 비공개의 예술”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는 “(김 여사로부터) 넥타이와 반찬을 받았으면, (문자에 대한 답장은) 인간 감수성의 문제”라며 “정치라는 게 항상 공과 사를 구분하는 것이 아니다. (공사 구분은) 공무원식 발상”이라고 질타했다.

한 후보는 “사과 결정의 주체는 대통령실이었다. 대통령실에서 여사가 사과할 뜻이 없다는 확실한 입장을 여러 경로로 확인한 상태였다. 그러니 나에게 (비대위원장직) 사퇴 요구까지 이어졌던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문자에 나타난 여사) 본인 의사가 진의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가 공사 구분이 없다는 건 위험한 발언”이라며 “정치는 공사를 구분해야 한다. 똑같은 일이 있어도 똑같이 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지난 대선 때 김 여사가 학력위조를 사과했을 때도 대통령은 반대했다”며 대통령실 입장이 사과에 반대였어도 한 후보가 설득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형수님이 5번 문자를 보냈으면 논의해서 답 드리겠다, 이게 인간”이라며 “본인에게 물어봐서 사과를 유도하는 게 정치다. 이기려면 이런 문자 하나라도 신경쓰는 게 정치”라고 강조했다.

한 후보는 “(지난 2월 대통령의) KBS 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도 안 하고 있다”며 “김 여사가 사과 의사가 있었다면 내게 허락받을 문제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시에 저 말고 구체적으로 행동에 나선 사람 있었나”라며 “사과가 필요하다면 행동하셨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토론에서 나온 오엑스(OX) 질문에서 ‘김건희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질문에는 네 후보가 모두 ‘그렇다’(O)고 답했다.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한 후보의 총선 패배 책임론과 정치 복귀는 시기상조라는 공격도 이어졌다. 윤 후보는 “홍명보 감독이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으로 다시 선임되는 게 10년 가까이 됐다”며 “총선 참패에 책임이 있다면 이번엔 가만히 계셨으면 하는 여론도 있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초임 검사가 중대 사건을 맡을 수 없듯이 좀 더 훈련하고 기다렸다가 나왔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홍명보 감독도 대표팀 지휘했던 게 100일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총선 때는 비대위원장으로 당을 이끌 시간이 짧았음을 강조한 것이다. 한 후보는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나 후보와 원희룡 후보에게 “총선 때 왜 지원유세를 하지 않았나, 선대위원장 역할을 다했어야 한다”고 반격을 폈다.

한 후보는 이날 작심한 듯 원 후보에게 공격을 폈다. 자신의 가족과 인척이 총선 공천에 개입했음을 암시한 원 후보 발언을 두고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말하라고 따져 물었다. 외국인에게 투표권을 주는 법안을 2005년 원 후보가 통과시켰고, 2007년 국가보안법 폐지와 가까운 의견을 내 당시 박근혜 당대표와 충돌한 점도 짚었다.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으로 한 후보 공격에 앞장서온 원 후보는 전날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자제 권고에 따르겠다며 상대 후보에 대한 공격을 자제했다. 한 후보의 공천 개입 인척이 누구인지 답하라는 요구에도 끝내 답변을 피했다. 대신 한 후보에게 고물가와 고금리에 대한 대책을 물었다.

나 후보는 원 후보에게 “줄세우기, 계파 다하다가 갑자기 발을 뺀다”고 비판했다. 그는 “원 후보가 ‘윤심팔이’를 하고 나왔다. 원 후보는 꼭 계파를 업고 나온다. 2011년 전당대회에도 친이명박계를 업고 나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지금 모든 게 국회 중심이다.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도 하는데, 우리당 대표는 원내 투쟁을 하지 못하면 전력에 차이가 난다”고 현역 의원 대표 필요성을 강조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