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북핵 위협 속···합참, 핵·대량살상무기대응본부 창설식

박은경 기자

‘한국형 3축 체계’ 발전 주도

전략사령부의 모체 부대

김승겸 합참의장(가운데)이 1일 해병대 2사단 강안 경계부대 작전 현장을 방문, 무인기 대비 방공무기 운용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합참 제공. 사진 크게보기

김승겸 합참의장(가운데)이 1일 해병대 2사단 강안 경계부대 작전 현장을 방문, 무인기 대비 방공무기 운용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합참 제공.

북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합동참모본부(합참) 산하 핵·대량살상무기(WMD)대응본부가 2일 창설식을 했다. 합참의 다섯 번째 본부인 핵·WMD대응본부는 이르면 내년에 출범하는 전략사령부의 토대가 된다.

합참은 이날 오후 김승겸 합참의장 주관으로 핵·WMD대응본부 창설식을 열었다.

핵·WMD대응본부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억제 대응능력과 태세를 획기적으로 강화한다는 목표로 기존 합참 전략기획본부 예하 핵·WMD대응센터에 정보·작전·전력·전투발전 기능을 추가해 신설했다.

이 본부는 한국형 3축 체계(킬체인·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대량응징보복) 능력 발전을 주도하고, 사이버·전자기스펙트럼·우주영역 능력을 통합 운용한다. 합참은 이 본부에 대해 “전략사령부의 모체 부대”라며 “운영 및 검증을 통해 한국 전략 환경에 최적화된 전략사령부 창설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략사령부는 한국형 3축 체계를 총괄하는 기구로 현무 계열 탄도미사일, 스텔스 전투기, 3000t급 잠수함 등 전략 자산의 작전을 지휘하게 된다. 군은 이르면 내년쯤 전략사령부를 창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이날 창설식에서 “핵·WMD대응본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억제 및 대응을 위한 우리 군의 능력과 태세 강화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줄 것”을 당부했다.

초대 핵·WMD대응본부장으로 취임하는 박후성 육군 소장은 “북한의 어떠한 핵·미사일 위협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와 함께 적을 압도할 수 있는 대응능력을 조기에 구비하기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