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화살머리고지 도로에도 지뢰 심었다…남북 육로 모두 폐쇄

유새슬 기자

6·25 전사자 유해 발굴차 65년 만에 연결한 도로,

북 “적대적 두 국가” 선언에 다시 지뢰밭으로

경의선·동해선에 이어 남북 연결 도로 모두 폐쇄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인근 전술도로 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 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인사하는 모습. 국방부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인근 전술도로 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 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인사하는 모습. 국방부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화살머리고지 인근 비무장지대(DMZ) 전술도로에도 지뢰를 매설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북을 잇는 육로 세 곳이 모두 폐쇄된 것이다. 남북 관계가 회복 불가능한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말 9·19 남북군사합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전술도로에서 지뢰 매설 작업을 진행했다.

전술도로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후 65년 만에 군사적 목적으로 연결한 육로다. 남북은 2018년 9·19 군사합의를 통해 6·25 전사자 유해를 공동 발굴하기로 했다. 공동 발굴 시범 지역으로 전쟁 당시 치열한 고지전이 벌어졌던 화살머리고지가 선정됐다. 남북은 이 지역에 묻혀있던 지뢰를 제거하고 전술도로를 개설했다. 도로 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 군인들이 군사분계선(MDL) 근처에서 악수하는 사진이 찍힌 장소도 전술도로다.

그러나 북한이 이곳을 다시 지뢰밭으로 만들면서 경의선·동해선 도로를 포함한 남북 간 육로 세 곳이 모두 폐쇄됐다. 앞서 북한이 경의선·동해선 도로에 지뢰를 심고 도로 위 가로등 수십 개를 철거하는 모습이 군 당국에 포착됐다. 경의선 육로는 과거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들이, 동해선 육로는 금강산 관광객들과 이산가족들이 이용한 곳이다.

북한은 지난해 말 9·19 군사합의 전면 파기를 선언하고 남북 관계를 “적대적 두 국가 관계” “두 교전국 관계”로 재정립한 데 따른 후속 조치를 빠르게 이행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말 DMZ 내 감시초소(GP) 복원 작업에 착수했고 공동경비구역(JSA) 북한 경비원들을 권총으로 무장시키는 등 군사적 상황을 9·19 합의 이전으로 회귀시켰다. 남북 경제협력 관련 법안을 폐기하고 남북 교류 단체들을 연달아 폐지했다.

군 당국은 북한에 대한 필요한 조치를 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지난해 말 사실상 9·19 군사합의를 전면 파기 선언했고 군사적 복원 조치를 했다. 이에 우리 군은 필요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며 ‘우리도 지뢰를 매설할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의에 “그런 비례적 대응은 아니다”라고 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