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열 “한·중 입장 차 확인도 중요한 성과…솔직하게 대화 나눴다”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1박2일 방중 일정 마치고 15일 귀국

경제협력 공감대, 지정학 입장 차 확인

“북핵 문제 중국 역할론 기대 어려워”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14일 중국 베이징 주중한국대사관에서 한국 언론사 베이징 특파원을 상대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14일 중국 베이징 주중한국대사관에서 한국 언론사 베이징 특파원을 상대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1박2일의 방중 일정을 마친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일부 이슈에 대해 서로 입장 차이가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차이를 확인한 것도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14일 중국 베이징 주중한국대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전날 4시간에 걸친 회담과 만찬에서 “일부 이견이 있는 사안에서도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의 관심사에 대해 폭넓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고, 전반적으로 서로 다름이 있다고 인정하고 한·중 관계의 새로운 모멘텀(동력)을 만들어가기로 했다”며 “이 건이 가장 중요한 합의사항이고 성과”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경제협력이 한·중 관계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점에 대해 왕 부장과 공감을 이뤘다며 지적재산권 문제 등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인들이 우려하는 점도 직접 전달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왕 부장에게 한국 드라마가 무단 유포되는 문제 등을 거론했으며 중국이 최근 들어 해외 기업인 대상으로 처벌을 강화하고 있는 ‘반간첩법’ 문제에 대한 우려도 기업인들이 겪는 애로사항을 거론하며 우회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와 탈북자 북송, 대만 문제 등 양국 간 근본적 입장 차이가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민감한 내용들을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입장 차이를 확인하고 그 가운데서도 입장을 좁혀나갈 만한 대목을 찾으려 노력한 것 자체를 성과로 꼽았다.

조 장관은 “탈북자 문제에 관해서는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했다”며 “대만 문제가 중국에 민감한 것처럼 우리에게 북한과 북핵 관련 안보 이슈가 핵심 이익이기 때문에 중국도 우리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고 지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한국 정부가 기대하는 중국의 북핵 문제 역할론과 관련해 “4~5년 전에는 중국의 협조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킬 수 있었으나 지금은 환경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되고 미·중 전략경쟁이 발생했으며 북핵 이슈는 동북아의 지정학적 상황을 고스란히 반영한다”며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해) 중국의 역할을 많이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런 현실 인식 속에서 중국이 북한과 관련해 개별 이슈별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며 “기대수준을 맞춰 요구할 건 요구하고 푸시(압박)할 건 푸시하고 해야 한다. 그런 것을 터놓고 말했다는 게 어제 회담의 가장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서로에게 기대할 수 있는 협력의 지점부터 찾는 것이 지속 가능한 한·중 관계를 위한 기초적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영문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전날 조 장관의 방중과 외교장관 회담 소식을 전하며 “조 장관이 최근 한국 측의 ‘친미·거리두기’ 정책과 대조되는 모습을 보이며 한·중 관계 조정과 개선에 대한 희망의 신호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조 장관은 이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조 장관은 왕 부장이 전반적으로 경청했으며 양국 간의 차이를 인식하고 협력할 수 있는 지점을 찾아 하나씩 풀어나가자는 공감대 속에서 회담이 마무리됐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과 관련해서는 “양국 정상 간 상호방문 필요성이 있다는 수준”으로 거론됐다고 전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