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이념 사로잡힌 편중외교 통탄할 일”…‘혼밥 논란’ 반박도

손우성 기자

퇴임 2주년 회고록서 ‘균형 외교’ 강조

보수정권 사드 배치 대응 과정 비판

2017년 중국 국빈 방문 ‘혼밥 논란’엔

“서민 식당 이용하는 비공식 외교 차원

우리 스스로 수준 떨어뜨리는 이야기”

문재인 전 대통령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표지. 김영사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표지. 김영사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17일 퇴임 2주년을 맞아 출간한 회고록을 통해 ‘균형 외교’를 강조하며 “근래에 와서도 편향된 이념에 사로잡힌 편중외교 또는 사대외교로 국난을 초래하곤 한 것은 통탄할 일”이라고 밝혔다. 간접적으로 윤석열 정부 외교노선을 비판한 것으로 읽힌다. 2017년 12월 중국 국빈 방문 기간 불거진 이른바 ‘혼밥 논란’에 대해서도 “우리 스스로 수준을 떨어뜨리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출판사 김영사를 통해 온라인 서점에 배포한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균형외교를 한미동맹 약화로 왜곡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질문에 “균형외교는 가장 중요한 국가 생존전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벌어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 반발을 두고는 “양국 간의 외교적인 경색과 그로 인한 무역의 어려움, 우리 기업들이 입는 피해, 관광산업에 미치는 여러 가지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서도 한중관계 개선은 필요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지정학적인 조건을 생각하면, 중국이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과 도발에 대해서 견제 또는 제어하는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의 평화프로세스를 중국이 지지하게 하는 것, 더 나아가서는 남북 간에 아주 심각한 분쟁이나 충돌이 발생할 시 중국이 북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남북 간 등거리에 서서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장 2017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만 하더라도 중국이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실효성이 없다”며 “중국이 제재에 동참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우리가 중국과의 관계를 잘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박근혜 정부가 중국이 반대하는 사드 배치를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 하더라도, 그 과정에서 중국에 최대한 설명하고 또 양해를 구하는 과정을 거쳤다면 중국의 반대가 그토록 격렬해지고 보복까지 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드 문제에 대해선 철저하게 ‘우리의 주권적인 사항이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강대국이라고 해서 일방주의적으로 외교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한미동맹을 중시하지만, 우리에게 중국도 경제적인 면에서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면에서나 중요한 관계라는 입장에 대해서 미국은 그 점을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대만해협 충돌에 대해선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하면서 양안 간 대화를 통한 평화와 안정이 지속하기를 바란다는 정도로 표현하면 중국도 용인하고 미국도 인정한다”며 “그것을 무력에 의한 현상 변경을 반대한다는 식으로 대놓고 표현하면 속이 시원하고 미국도 더 좋다고 할지 모르지만, 당장 중국은 거부 반응을 보이기 쉽다. 외교라는 면에서 현명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12월 중국 국빈 방문 기간 일각에서 제기된 ‘혼밥 논란’에도 입을 열었다. 그는 “예를 들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에 가서 쌀국숫집을 방문해 서민적인 음식을 먹고 하는 것은 베트남 국민에게 다가가 마음을 얻으려는 큰 성의 아닌가”라며 “서민들의 식당을 방문해서 그들과 같은 음식을 먹는다든지 하는 행보만큼 효과적인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찬이나 만찬은 외교 일정에 들어갈 때가 많지만, 아침은 원래 숙소에서 따로 먹는다”며 “그 시간에 서민 식당을 이용하는 비공식 외교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것이 현지에서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아서 지금도 중국 식당에선 그때 내가 먹은 음식이 ‘문재인 대통령 아침세트’라는 메뉴로 만들어져 많이 팔리고 있다”며 “혼밥 논란은 우리 외교를 굉장히 후지게 전락시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공부가 부족하고, 상상력이 부족한 것이라고 본다”고 반박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