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핀 뽑은 후 안 던져…‘수류탄 폭발’ 훈련병 사망

곽희양 기자

세종시 육군 32사단 신교대

조치 나섰던 소대장은 부상

9년 만의 ‘투척 훈련 중 사고’

<b>부대로 들어가는 응급차</b> 세종에 있는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 사고가 난 21일 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부대로 들어가는 응급차 세종에 있는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 사고가 난 21일 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21일 훈련 도중 수류탄이 폭발해 훈련병 1명이 숨졌다. 숨진 훈련병은 안전핀을 제거한 뒤 수류탄을 던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대장은 이를 조치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의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폭발했다.

숨진 훈련병(20대)은 수류탄 안전핀을 뽑은 뒤 던지지 않고 손에 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지켜보던 소대장(30대·상사)이 이에 대한 조치를 하는 과정에서 수류탄이 터진 것으로 전해졌다. 훈련병과 소대장은 모두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

훈련병은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숨졌다. 소대장은 손과 팔 등에 파편상을 입고 국군대전병원을 거쳐 국군수도병원에 재이송됐다. 소대장은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류탄 투척 훈련은 6주가량의 신병 훈련기간 중 4~5주차에 진행한다. 연습용 수류탄으로 먼저 투척 방법을 익힌 뒤, 교관 지시에 따라 실제 수류탄을 던진다. 이날 교육을 받은 훈련병은 235명으로 훈련장 주변에 있던 다른 훈련병이 사고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병교육대의 수류탄 투척 훈련은 2015년 중단됐다가 2019년 1월 재개됐다. 훈련이 중단됐던 건 2015년 대구 50사단 신병교육대의 수류탄 폭발 사고 때문이다. 당시 이 사고로 교관이 사망하자 수류탄 성능 불량 의혹이 불거졌고, 군 조사에서 불량 수류탄 4발이 나오면서 연습용이 아닌 실제 수류탄 투척 훈련이 금지돼왔다.

육군본부는 이날 전 군에 실제 수류탄을 이용한 훈련을 금지했다. 육군 측은 유족지원팀을 파견하고, 사고 현장을 목격한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는 정신건강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간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