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대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정희완 기자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대거 발사한 30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대거 발사한 30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한·미·일 북핵대표가 30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가 밝혔다.

이준일 외교부 한반도정책국장은 이날 오전 정 박 미국 국무부 대북고위관리, 하마모토 유키야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과 3자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북한은 이날 새벽 단거리 탄도미사일 10여발을 동해상으로 쐈다.

3국 대표는 협의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단호히 대응하기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 국장은 “최근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탄도미사일 발사, 대남 ‘오물 풍선’ 살포, GPS 전파 교란 등 다양한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라며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고 이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