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9일 군사분계선 침범했다가 경고 사격에 퇴각

유새슬 기자

10명 이상…일부 무장했지만 군 “단순 침범”에 무게

정부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결정한 9일 경기도 파주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결정한 9일 경기도 파주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러 명의 북한군이 지난 9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왔다가 우리 군의 경고 사격에 퇴각했다. 북한군 일부는 무장 상태였지만 군은 이들이 MDL을 의도적으로 침범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11일 “지난 9일 12시30분경 중부 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을 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했다”며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했다.

MDL을 넘어온 북한군은 10명이 넘는 규모로 알려졌다. 대부분이 작업 도구를 들고 있었지만 일부는 무장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군은 북한군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MDL을 침범한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DMZ는 현재 수풀이 우거져있고 MDL 표식이 잘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길도 없는 상태”라며 “(북한군은) 그 수풀을 헤치고 움직이고 있었고 MDL에 근접하기 전부터 저희가 관측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군이 헤매다가 우발적으로 침범이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발언이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