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 육군부대서 20대 병사 숨진 채 발견···잇따른 군 사망

곽희양 기자
군 사망 사고 관련 일러스트.

군 사망 사고 관련 일러스트.

경기 화성시의 육군 제51사단에서 20대 병사가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육군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5시쯤 경기 화성시 비봉면 육군 제51사단 영외 직할대 방공중대 소속 20대 A일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일병은 영내 초소에서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경찰청과 육군수사단이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군과 경찰은 A일병에 대한 군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2인1조 근무자 중 A일병이 왜 홀로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일병의 부모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군인 가족 커뮤니티에 “오전 6시에 전화로 ‘아들이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뉴스에서 보던 일이 왜 저한테 일어난 것인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이 누리꾼은 이어 “자대 배치를 받은 지 한 달도 안 된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오전 4~6시에 보초를 선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꼭 밝혀져야 한다. 관심 갖고 지켜봐달라”고 썼다.

최근 군 내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27일 경기도 한 공군 부대의 위관급 장교가 영외 독신자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날 강원도 양구군의 한 육군부대 소속 위관급 장교가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달 23일 강원도 인제의 한 육군부대에서 한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져 이틀 뒤 병원에서 숨졌다. 지난달 21일에는 세종시에 있는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폭발해 훈련병 1명이 숨지고 소대장이 부상을 입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망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휘관 별로 규정을 보완하고, 상담이나 부대 운영을 개선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고인의 명목을 빌고 유가족에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oday`s HOT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인도 무하람 행렬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