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 대표, 북·러 조약 체결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

정희완 기자

한·미·일 북핵 대표 24일 유선 협의

“중대한 우려 사항…3국 협력 강화 의사”

“북한, 협상으로 돌아올 것 촉구”

북·러 정상, 영빈관서 화기애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낮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 도착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러 정상, 영빈관서 화기애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낮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 도착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한·미·일 북핵 대표가 24일 최근 북·러가 체결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조약’을 규탄하고 3국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구래 외교부 외교정보전략본부장은 이날 정 박 미국 국무부 대북고위관리, 나마즈 히로유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전화 통화로 협의를 한 뒤 이런 내용이 담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북한에서 러시아로의 지속적인 무기 이전을 포함한 러·북 간 군사협력 심화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라며 “이런 무기 이전은 우크라이나 국민의 고통을 연장시키고,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동북아시아와 유럽의 안정을 위협한다”고 밝혔다.

3국 북핵 대표는 또 북·러 조약에 담긴 양측의 협력관계 발전 내용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국제 비확산 체제를 준수하며 우크라이나 국민이 러시아의 잔인한 침략에 맞서 자유와 독립을 수호하는 것을 지원하려는 모든 이들에게 중대한 우려 사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한·미·일은 지역 및 세계 안보에 대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상황의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외교 및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할 의사를 재확인한다”라며 “미국의 대한민국과 일본 방위에 대한 공약은 철통 같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화의 길이 열려 있음을 재확인한다”라며 “북한이 추가 도발을 중단하고 협상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21일 한·미, 한·일 외교장관도 각각 전화 통화에서 북·러 조약 체결을 규탄하면서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북·러 정상은 지난 19일 정상회담을 개최한 뒤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조약’에 서명했다. 조약에는 한쪽이 무력침공을 받아 전쟁상태에 놓이면 상대방이 지체없이 군사적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북·러의 무기 및 기술 협력 등의 근거가 될 수 있는 조항도 포함됐다. 북·러가 유엔 안보리의 기존 대북제재나 추가 제재 움직임 등에 공동 대응하겠다는 점을 시사한 내용도 담겨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