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중공업, ‘20조원 규모’ 미 함정 MRO 사업 참여 자격 획득

이진주 기자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4년 말 해군에 인도 예정인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KDX-III Batch-II) 1번함 ‘정조대왕함’의 시운전 모습. HD현대중공업 제공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4년 말 해군에 인도 예정인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KDX-III Batch-II) 1번함 ‘정조대왕함’의 시운전 모습. HD현대중공업 제공

HD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 해군보급체계사령부와 함정정비협약(MSRA)을 국내 최초로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HD현대중공업은 향후 5년간 미국 해상 수송사령부 소속의 지원함뿐 아니라 미 해군이 운용하고 있는 전투함에 대한 유지·보수·정비(MRO) 사업 입찰 참여 자격을 확보하게 됐다.

함정정비협약은 미 함정의 유지·보수 사업 진출을 위해 미국 정부가 민간 조선소와 맺는 협약이다. 미국이 운용하는 함정에 대한 MRO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함정정비협약을 체결해야 한다.

HD현대중공업은 이번 협약 체결을 위해 지난해 5월 함정정비협약을 신청한 이후 올해 1월 시설 및 품질 실사를 완료했다. 지난 3월과 5월에는 각각 보안 실사와 재무 실사까지 마쳤다.

HD현대중공업은 이번에 미국 정부와 맺은 함정정비협약을 계기로 연간 20조원 규모의 미 해군 함정 MRO 시장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

HD현대중공업은 2022년 필리핀에 군수지원센터를 설립하고 국내 함정 건조업체 최초로 해외 MRO 사업에 나선 바 있다. HD현대중공업은 필리핀 함정의 MRO 실적을 바탕으로 아시아, 남미 등 권역별 MRO 시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모도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글로벌 해군 함정의 MRO 시장 규모는 올해 577억6000만달러(약 79조7145억원)에서 2029년 636억2000만달러(약 87조8019억원)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향후 미 정부가 발주하는 함정, 특수목적선, 관공선 등 신조 사업으로도 외연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HD현대중공업은 기대하고 있다.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대표는 “그동안 총 18척의 수출 함정을 건조한 독보적인 기술력과 필리핀에서 축적한 MRO 사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 함정 MRO 시장에 연착륙함으로써 K함정 수출의 지평을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