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발에 ‘2000원’ 드론 잡는 레이저 무기···올해 말 군에 배치

곽희양 기자

출력 수십㎾급으로 드론 무력화에 적합

실전 배치는 세계 처음… 눈에는 안 보여

레이더 무기 개념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레이더 무기 개념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적의 무인기(드론)를 ‘레이저 광선’으로 쏘는 무기가 양산에 돌입했다. 드론 잡는 레이저 무기는 올해 말 군에 도입된다.

방위사업청은 11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캠퍼스에서 레이저 대공무기(블록 -Ⅰ)의 양산 착수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양산하는 무기는 레이저 무기 도입사업인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례다.

이번에 양산하는 무기는 레이다에 탐지된 드론의 궤적에 따라 레이저를 10~20초 동안 비춰, 드론의 엔진이나 전자장비를 파괴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레이저는 700도℃ 이상의 열에너지를 발생시킨다.

레이저 무기는 1회 발사 비용이 2000원 안팎으로, 전기만 공급되면 끊이지 않고 발사 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별도의 탄약이 필요 없고, 소음도 발생하지 않는다. 영화에서 보는 것과는 달리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다.

이번에 양산하는 레이저 무기의 출력은 수십㎾급이다. 20㎾ 출력에 사거리가 2~3km로 알려졌다. 수백㎾급 출력을 가진 레이저 무기처럼 전투기나 탄도미사일을 겨냥하긴 어렵다. 그러나 낮은 고도로 나는 북한의 무인기를 무력화시키기엔 적합하다.

레이저 대공무기 개념도. 연합뉴스

레이저 대공무기 개념도. 연합뉴스

앞서 방사청은 2019년 8월 871억원의 예산을 들여 개발을 시작했다. 지난해 4월 시험평가에서는 레이저를 30회 발사해 3km거리에 있는 무인기 30대를 모두 맞혔다.

레이저 무기가 올해 말 군에 배치되면, 한국이 레이저 무기의 선도국가가 될 것이라고 방사청은 기대하고 있다. 영국·이스라엘 등 레이저 무기를 개발하는 국가는 많지만 아직까지 실전 배치는 되지 않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방사청은 “향후 레이저 출력을 수백㎾급으로 향상시켜, 항공기와 탄도미사일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