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보수·진보의 대통령 아닌 국민 모두의 대통령 되겠다”

조미덥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이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이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3일 “저 안철수, 보수의 대통령, 진보의 대통령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진행한 ‘국민과의 약속, 미래비전선언’ 연설에서 “낡고 수구적인 보수, 진보와 헤어질 때다. 보수와 진보 울타리를 넘어 국민의 광장으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이 바라는 것은 편 가르고 싸우자는 게 아니다. 무너진 나라의 기본을 바로 세우자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깨끗하고 정직한 정치인이 나와야 한다. 책임질 줄 아는, 국민통합을 할 수 있는, 미래를 이끌 능력이 있는 정치인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등을 각각 진보, 보수 측 ‘낡은 세력’으로 몰아붙이며, 자신을 ‘깨끗하고 정직한 통합 정치인’으로 매김한 것이다.

안 후보는 진보와 보수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왜 진보는 안보에 대해 신뢰를 못 주는가. 왜 북한에 쩔쩔매는가. 왜 중국에 당당하지 못하는가. 왜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다 악으로 보는가. 왜 자기편이 아니면 다 적을 보는가. 생각이 다르다고 문자폭탄, 전화폭탄을 날리는 게 진보의 가치인가. 아니다. 이것은 진보가 아니라 수구세력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보수에 대해서도 “보수는 왜 이렇게 부패했는가. 정경유착과 부정부패를 보수 이념으로 치장한 것 아닌가”라며 “보수는 왜 일본과 미국에 쩔쩔매기만 하는가. 보수는 왜 사회적 약자 목소리에 외면하고 있는가. 보수는 왜 북한과 대화할 생각을 안 하는가. 보수는 왜 생각이 다른 사람을 적으로 돌리는가. 시대착오적인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생각이 다른 사람을 탄압하는 게 보수의 가치인가. 아니다. 수구세력일 뿐이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이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지지자들의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이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지지자들의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안 후보는 “문재인·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전임 정권의 실세였다. 책임있는 위치에 계셨던 분들이 반성부터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며 “반성은 하지 않고 흑색선전을 하면서 선거 때만 좋은 말하는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다른 당 후보들을 비판했다.

안 후보는 “안철수의 집권은 낡은 기득권 정치질서의 종말을 의미한다”면서 “이념과 지역에 갇힌 과거정치, 대결정치, 계파패권정치의 종말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치의 대변혁이 시작된다. 양극단 계파패권세력은 몰락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이 오로지 국익과 국민을 위한 협치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안 후보는 “5월 10일부터 정치개혁, 검찰개혁, 경제개혁 즉시 시작하겠다”라며 “다당제를 위한 선거제도 개혁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개헌논의에 즉시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0대 젊은 도전자 저 안철수가 5대 절벽과 4차산업혁명을 새로운 기회로 바꿔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년들의 꿈을 빼앗는 3대 비리, 입학·병역·취업비리가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고 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