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20대 표심’ 남성은 윤석열, 여성은 이재명···10명 중 6명꼴 ‘몰표’

이윤정 기자
‘출구조사 20대 표심’ 남성은 윤석열, 여성은 이재명···10명 중 6명꼴 ‘몰표’

9일 치러진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에서 20대 남성과 여성 표심이 확연하게 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남성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20대 여성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몰표를 줬다.

KBS·MBC·SBS 방송 3사가 이날 투표 종료와 함께 공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20대 이하 남성에서 윤 후보에 표를 줬다는 응답은 58.7%로, 이 후보(36.3%)를 큰 차이로 제쳤다. 반면 20대 이하 여성에서는 이 후보(58.0%) 지지도가 윤 후보(33.8%)를 크게 앞질렀다. 20대 남녀의 10명 중 6명이 각기 서로 다른 후보에 몰표를 준 셈이다.

20대 남성과 여성의 표심이 각각 윤 후보, 이 후보에게 쏠리면서 결과적으로 20대 이하 전체에서 이 후보는 47.8%, 윤 후보는 45.5%의 지지도로 박빙 구도로 나타났다.

30대에서도 남성은 윤 후보, 여성은 이 후보에 대한 지지가 비교적 높게 나타났으나 20대만큼 큰 차이가 나지는 않았다. 30대 남성은 이 후보 42.6%, 윤 후보 52.8%, 30대 여성은 이 후보 49.7%, 윤 후보 43.8%의 지지도를 보였다.

JTBC 출구조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펼쳐졌다. 18∼29세 남성의 후보별 지지도는 윤 후보 56.5%, 이 후보 38.2%였다. 반면 18∼29세 여성은 이 후보 60.2%, 윤 후보 31.5%였다.

20대 표심이 성별로 극명하게 갈린 것은 이번 대선에서 ‘젠더 이슈’가 주요 쟁점이 됐음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선거 과정에서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 폐지’와 ‘무고죄 처벌 강화’ 등 이대남(20대 남성) 맞춤형 공약을 선보였다. 이에 맞서 민주당과 이 후보는 막판 이대녀(20대 여성) 표심 공략에 나서며 임금공시제 도입이나 성별 격차 개선 등 성평등을 강조하는 공약을 선보였다. 젠더는 이번 대선의 최대 이슈 중 하나이지만, 성평등 제고가 아니라 젠더간 분열을 조장하고 갈등을 부각시키는 구도로 다뤄지고 있다는 비판도 잇따랐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