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0’에 “어이쿠”…정의당 지도부, 긴 한숨만

탁지영 기자

출구조사 우세 후보 한 명도 없어

배진교 “성찰해야할 시간 다가와”

식은땀 배진교 정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방송 3사의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손수건으로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식은땀 배진교 정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방송 3사의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손수건으로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6·1 지방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우세한 광역단체장 후보가 한 명도 없다는 결과가 나오자 굳은 표정을 지었다.

배진교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이은주 원내대표 등 정의당 지도부와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는 당 상징색인 노란색 점퍼를 입고 출구조사 발표가 시작되기 30분 전부터 서울 여의도 정의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로 모였다.

지도부는 손을 모은 채 굳은 표정으로 TV 중계 화면을 응시했다.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8.7%로 우세하다고 나오자 당사 곳곳에서 “어이쿠” “정의당 후보는 안 나오네”라는 소리가 들렸다. 권수정 후보는 크게 한숨을 쉬고는 이 원내대표와 속닥였다. 김응호 부대표는 고개를 저었다.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출구조사에서 정의당이 우세한 지역은 없었다. 배 위원장은 줄곧 한숨을 쉬었고, 손수건으로 얼굴에 흐르는 땀을 닦기도 했다. 정의당 지도부는 발표 후 30여분 뒤에 자리를 떠났다.

배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대선 연장전으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은 상당히 어려운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향후 대선과 지방선거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하고 진보정당이 가야 할 길, 국민들의 마음을 얻을 길에 대해 제대로 성찰해야 할 시간이 다가왔다”며 “국민들에게 더 다가가는 진보정당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2일 오전 선대위 해단식을 한다.


Today`s HOT
수상 생존 훈련하는 대만 공군 장병들 솔로몬제도 총선 실시 2024 파리 올림픽 D-100 케냐 의료 종사자들의 임금체불 시위
태양절, 김일성 탄생 112주년 장학금 요구 시위하는 파라과이 학생들
호주 흉기 난동 희생자 추모하는 꽃다발 400여년 역사 옛 덴마크 증권거래소 화재
폭우 내린 파키스탄 페샤와르 형사재판 출석한 트럼프 파리 올림픽 성화 채화 리허설 APC 주변에 모인 이스라엘 군인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