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강서구청장 선거에서 사라진 ‘윤석열·이재명 마케팅’

김윤나영 기자

“정치부 기자들이 전하는 당최 모를 이상한 국회와 정치권 이야기입니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엿새 앞둔 5일 서울 강서구의 한 버스 정류장에 선거 벽보가 붙어 있다. 성동훈 기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엿새 앞둔 5일 서울 강서구의 한 버스 정류장에 선거 벽보가 붙어 있다. 성동훈 기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이 ‘친윤석열·친이재명 마케팅’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20대 대선 직후 치러진 지난해 6·1 지방선거 때만 해도 여야 후보들이 각각 윤 대통령, 이 대표와의 친분을 강조하던 것과 대조된다. 두 정치 지도자에 대한 ‘비호감’ 여론을 고려한 선거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후보가 강서구 유권자들에게 보낸 10장짜리 선거 공보물에는 ‘윤석열 대통령’이나 ‘윤석열 정부’라는 단어가 없다. 대신 ‘집권여당의 힘 있는 구청장’이라는 문구를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과 핫라인이 있는 후보’라며 김 후보와 윤 대통령의 인연을 강조한 것과 대조된다.

김 후보는 국민의힘 상징색인 빨간색 대신 흰색 유세용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흰색은 무소속을 상징한다. 국민의힘 내 ‘수도권 위기론’을 반영한 색상 선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의힘이 패배한 지난해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선 김은혜 당시 국민의힘 후보가 흰 점퍼를 입은 바 있다. 김 후보는 선거 공보물에도 더불어민주당 상징색인 푸른 계열의 와이셔츠를 입거나, 남색 계열 혹은 빨간색과 남색 줄무늬가 섞인 넥타이를 맨 자신의 사진을 실었다.

김 후보는 사전투표 개시 하루 전날인 이날 ‘야당 심판’을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26번의 부동산 정책이 나왔지만 전부 실패하면서 아파트값이 폭등했다”며 전 정부를 비판했다. 지난달 27일에는 SNS에 “강서구청장 선거가 이재명 면죄부 선거가 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가 5일 오전 인천 계양구 강서개화축구장을 찾아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가 5일 오전 인천 계양구 강서개화축구장을 찾아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교훈 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는 ‘윤석열 정부 심판’을 강조하고 있다. 진 후보는 선거 공보물에 “윤석열 정부에서의 퇴행과 독선, 국민의힘의 반칙 공천을 보며 출마를 결심했다”며 “반칙으로 퇴장당한 선수가 다시 선수로 뛰어서는 안 된다”고 적었다.

진 후보는 파란색 유세용 점퍼를 입고 유세하고 있다. 다만 진 후보의 공보물에도 이 대표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이 대표가 진 후보에게 공천장을 수여하는 사진이 공보물에 담겼지만 비중이 크지 않다. 진 후보는 공보물 곳곳에 당 상징색인 파란 유세용 점퍼를 입은 사진을 배치했다. 진 후보는 자신의 SNS에 “진짜 일꾼”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지역 현안이 아닌 중앙 정치 의제를 언급하는 일은 되도록 삼가고 있다.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가 5일 오전 인천 계양구 강서개화축구장를 찾아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가 5일 오전 인천 계양구 강서개화축구장를 찾아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러한 선거 분위기는 대선 직후 치러진 지난해 6·1 지방선거 때와는 사뭇 다르다. 당시 국민의힘에선 우세 지역인 대구·경북은 물론이고 격전지 수도권에서도 ‘윤심’ 경쟁이 벌어졌다. 김은혜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는 지방선거 하루 전날인 지난해 5월31일 SNS에 “김은혜가 하면 윤석열 정부가 한다는 것을 눈에 보이는 결과물로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우세 지역인 호남과 이 대표가 경기지사를 지냈던 경기도에서도 6·1 지방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들이 이 대표와 인연을 강조했다. 이 대표가 직접 지난해 5월 ‘명심 공천’ 논란에 휩싸인 송영길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유세를 지원하기도 했다.

양당 후보들이 각각 ‘윤석열·이재명 마케팅’에 소극적인 이유는 두 사람에 대한 높은 비호감도를 반영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후보들은 이번 선거를 ‘윤 대통령 대 이 대표’의 대리전으로 치르려는 당 지도부와는 이해관계를 달리한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양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를 ‘윤석열 대 이재명’의 선거로 만들어버렸지만, 후보 당사자들은 ‘지역 일꾼을 뽑는다’는 성격이 강한 구청장 선거의 특성상 중앙당의 그런 전략을 따르기가 어렵다”며 “다만 국민의힘 공보물에서 윤 대통령 마케팅이 사라진 것은 민심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보여주는 척도”라고 말했다.

역대 선거 때마다 대통령이나 유력 대선주자의 인기에 따라 ‘친OO’ 마케팅은 흥망성쇠를 거듭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높았던 2018년 지방선거 때는 상당수 민주당 후보들이 ‘문재인 마케팅’을 벌였다. 문재인 정부 말기인 지난해 6·1 지방선거 때는 문 대통령과 인연을 강조하는 후보들이 줄어든 바 있다.

김태우 국민의힘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의 선거 공보물.

김태우 국민의힘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의 선거 공보물.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의 선거 공보물.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의 선거 공보물.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