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한동훈, 기대와 상반된 결과···향후 정치 인생 '험로'

정대연 기자

유세현장서 후보보다 주목…일각선 “원톱 대권 행보” 비판

야당 상대 심판론 맞불 전략 실패, 당내서 ‘책임론’ 불가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떠나고 있다. 성동훈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떠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약 2년 만인 10일 치러진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하면서 여권에선 총선을 진두지휘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책임론이 거세게 일 것으로 전망된다.

여당 총선 승리를 기반으로 차기 대선 주자 입지를 굳히려던 한 위원장은 지난해 말 구원투수로 등판한 지 불과 100여일 만에 큰 타격을 입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의 두 배에 육박하며 김기현 대표 체제 국민의힘의 총선 패배가 예상되던 상황에서 등장한 한 위원장을 향한 여권의 기대는 절대적이었다.

한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취임 후 당 조직 및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공천 및 전략 등을 주도하며 원톱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한 위원장은 철저히 포지티브 전략으로 가야 한다는 당 일각의 의견에도 선거 초반 86운동권 청산론, 후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밀어붙였다. 야당의 정권심판론에 맞불을 놓는 전략은 집권여당에서 찾아보기 어렵다.

50대 초반의 젊은 엘리트 여당 대표가 중도층·수도권·청년층 등에 호소력을 발휘해 ‘꼴보수 영남당’ 이미지를 극복할 거란 기대와 정반대 결과가 나오면서 대선 주자로서 한 위원장의 확장성에 의문이 제기됨과 동시에 야당 심판에 치중한 총선 전략도 실패했다는 평가가 불가피해졌다. 총선 과정에서 한 위원장에게 기대됐던 미래 비전이 아닌, 상대를 거친 말로 공격하는 싸움꾼 이미지가 굳어진 것도 향후 정치적 험로가 예상되는 지점이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애매한 관계 설정도 두고두고 한 위원장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위원장은 의과대학 정원 증원 규모, 이종섭 전 주호주대사 귀국, 황상무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사퇴 등과 관련해 자신이 대통령실에 다른 목소리를 내 문제를 해결했단 점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등 핵심 문제와 관련해선 윤 대통령에게 굴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통령과의 수직적 관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 위원장은 앞서 선거 기간 “공공선을 위해 정치라는 무대에서 나라와 시민을 위해 살기로 결심했다”며 총선 후 미국 유학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최소한 여권 중심부로부터 잠시 물러나 있어야 할 수도 있다.

여당에서 수도권·중도층 중심으로 당을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커질 경우 한 위원장보단 유승민 전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등 중앙정치에서 벗어나 있는 비윤석열계 인사들이 주목받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여당 일각에선 여전히 대중적 인기 측면에서 한 위원장만 한 자산이 없다는 평가도 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