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용산 분화 일어날 것”

김찬호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주간경향] “나부터 깊이 반성하겠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11일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에서 물러나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한 전 위원장은 “민심은 언제나 옳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서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 쉽지 않은 길이 되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것이라 생각한다”며 “어디서 무엇을 하든 나라 걱정을 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정계 복귀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된다.

여당의 총선 참패를 두고는 다양한 해석이 쏟아졌다.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은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한동훈 위원장의 이번 선거 결과는 황교안 전 대표 때와 똑같다”며 “그런데 (한 위원장) 본인이 못 받아들일 거다. 나 때문이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산 대통령실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분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승리가 아니라 국민의 위대한 승리”라며 “국민께서 행사하신 한 표 한 표에 담긴 소중한 뜻을 전력을 다해 받들겠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당선인들을 향해서는 “선거 이후에도 늘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에게 귀 기울여야 한다. 국민주권의 원칙을 가슴에 새기고 일상적 정치 활동에서 반드시 실천해나가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