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소 불법 카메라’ 공범 9명 입건

박준철 기자

구속 유튜버 채널 구독자들

돈 지원·카메라 회수 약속

4·10 총선을 앞두고 전국 각지의 사전투표소에 몰래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의 공범 9명이 추가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검찰에 지난 5일 구속된 40대 유튜버의 채널 구독자로 파악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건조물 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송치된 유튜버 A씨(47)의 공범 9명을 추가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공범들은 지난달 초 A씨가 서울·부산·인천·경남·대구·경기 등 전국 각지의 총선 사전투표소와 개표소가 설치될 곳에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할 때 금전을 지원하거나 향후 카메라를 회수해주겠다고 약속하는 등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등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공범 9명을 추가로 발견해 입건했다”며 “9명 모두 A씨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라고 했다.

앞서 경찰은 이달 초 A씨와 공범 2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A씨가 투표소가 설치될 41곳에 침입한 정황을 확인해 이 중 36곳에서 불법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회수했다. 나머지 5곳 중 3곳에서는 카메라가 발견되지 않았고, 2곳은 A씨가 설치를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9명 이외에 추가로 입건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