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내달 23일 전당대회…안철수는 “불출마”

유설희·민서영 기자

당원 80%·여론조사 20%

후보자 등록은 24~25일

‘과반’ 없으면 28일 결선

국민의힘이 다음달 23일 전당대회를 열고 새 당대표를 뽑기로 했다. 전당대회 대진표 윤곽도 잡혀가고 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성일종 사무총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당대표와 최고위원 선출은 당원 투표 80%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 20%를 합산해 이뤄진다. 여론조사 결과 중에서는 다른 당 지지자의 역선택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자의 의견만 반영한다.

오는 24~25일 후보자 등록이 진행된다. 후보들의 권역별 합동토론회가 호남, 경남·부산, 대구·경북, 충청, 수도권·강원 등 총 5차례 실시된다.

당원 투표는 7월19~20일 이틀간 중앙선관위 온라인 투표 시스템인 ‘K보팅’을 이용해 모바일로 시행된다. K보팅에 참여하지 않은 이들을 대상으로는 7월21~22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가 이뤄진다.

전당대회 장소로는 일산 킨텍스가 유력하다. 전당대회 당일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다음달 28일 국회 대강당에서 다시 전당대회를 열고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결선투표를 앞두고 후보 토론회, K보팅 투표, ARS 투표, 여론조사가 각각 다시 이뤄진다.

후보들이 내야 하는 기탁금은 줄었다. 당대표 기탁금은 9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최고위원은 4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낮췄다. 45세 미만 후보에 대해서는 기탁금을 50% 감면하기로 했다.

전당대회 대진표 윤곽도 잡혀가고 있다. 당권 주자였던 안철수 의원은 이날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안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는 전당대회보다는 대한민국을 위해 더 시급한 과제들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등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는 가시화했다. 유력 당권 주자인 한 전 위원장은 최근 가까운 당내 인사들에게 지원을 요청하고 출마 기자회견 시기를 조율하는 등 본격적인 출마 준비에 나선 상태다.

한 위원장은 이날도 SNS에서 언론을 ‘검찰 애완견’에 빗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애완견’ 운운하는 비뚤어진 언론관은 가짜뉴스 못지않게 위험하다”고 공세 수위를 높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친윤석열(친윤)계 핵심 이철규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어대한’이 언급되는 데 대해 “그건 당원들을 모욕하는 말”이라며 “당원 개개인에게 전부 다 확인을 해본 결과는 아니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최고위원 대진표도 속속 정리되고 있다. 박용찬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잇따른 총선에서 나타난 수도권 참패는 정치의 기본인 현장의 중요성을 망각한 결과”라면서 “잃어버린 기본을 재건하는 일부터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상규 서울 성북을 당협위원장도 이날 최고위원 출마 의사를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