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간 개성~신의주·금강산~두만강 2600㎞ 대장정

도라산 | 공동취재단·정희완 기자

남북 철도 현지 공동조사 시작

“착공식 연내 개최 준비할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앞줄 왼쪽부터) 등이 30일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단 남측 대표단의 방북에 앞서 ‘서울 ↔신의주’라는 표지판이 붙은 열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앞줄 왼쪽부터) 등이 30일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단 남측 대표단의 방북에 앞서 ‘서울 ↔신의주’라는 표지판이 붙은 열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30일 철도연결 및 북측의 철도 현대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시작했다. 남북이 함께 열차를 타고 북측 철로 약 2600㎞를 달리는 대장정을 시작한 것이다. 오는 17일까지 진행되는 공동조사로 연내에 철도연결 착공식이 개최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남측 철도조사 인원 28명을 태운 열차는 오전 9시5분 경기 파주 도라산역에서 북측 판문역으로 향했다. 남측 열차가 북측 철로를 달리는 것은 10년 만이다. 열차에는 ‘철마가 달린다! 평화번영의 미래로’, ‘한라에서 백두까지 철길로 하나 되자’라는 현수막이 붙었다.

열차는 디젤기관차와 유류 5만5000ℓ를 실은 유조차, 300㎾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발전차, 72석의 객차, 28석이 구비된 침대차 등 7량으로 구성됐다. 기관차를 이끈 김재균 기관사는 2007년 5월 남북 철도 시범운행을 담당한 바 있다.

18일간 개성~신의주·금강산~두만강 2600㎞ 대장정

기관차는 오전 9시30분쯤 판문역에 도착한 뒤 분리돼 남측으로 귀환했다. 판문역에서 별도의 행사는 없었다. 남측 열차 나머지 6량은 오전 10시30분쯤 북측의 기관차와 열차 3량과 연결해 공동조사를 시작했다. 남북은 11월30일부터 12월5일까지 경의선 개성~신의주 약 400㎞, 12월8~17일에는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약 800㎞ 등 구간에서 궤도·노반·교량·터널 등을 조사한다. 남측 조사단장인 임종일 국토부 철도건설과장은 “조사는 육안 검사와 휴대용 기기를 통한 구조물 테스트 등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이 철도 공동조사를 시작하면서 올해 안에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 개최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착공식도 올해 안에 개최될 수 있도록 착실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철도 공동조사는 남북 경제협력 중 국제사회의 공식 협조를 얻어 추진된 첫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번 공동조사에 한해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다만, 철도 연결 및 현대화 공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하려면 추가로 유엔 안보리의 제재 면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향후 착공식 추진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남북은 당초 지난달 고위급회담에서 10월 말부터 공동조사를 하고, 11월 말~12월 초 착공식을 진행키로 했지만 대북 제재 문제 등으로 지연됐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