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의 태도, 예상 가능 범위…인내심 갖고 설득 노력”

박광연·심진용 기자

대통령실과 정부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을 강하게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 내용에 대해 “무례하고 품격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북한의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와 한반도 평화·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며 “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아주 무례하고 품격 없는 표현으로 우리 대통령을 비난하고 담대한 구상에 대해 왜곡해서 비판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런 일은 북한 자체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대단히 안 좋은 일이라는 점도 분명히 짚어둔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충분히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던 것”이라며 “인내심을 갖고 계속 북한을 설득하고, 필요하면 압박도 해서 대화로 유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내용 부분은 심도있게 분석하고 어떻게 대화로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정부 간에 직접적 대화 시도도 필요하겠지만 민간단체, 특히 종교단체에서 신뢰를 쌓아 비핵화 대화, 담대한 구상에 대한 대화가 있을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노력해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도 통화하며 김 부부장 담화에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대화 복귀를 견인하기 위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