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온천 아닌 안주서 쏴” 조롱한 김여정에…한·미 “온천 맞다”

박은경 기자

저고도 비행 탐지 못했을 가능성도

“미사일, 온천 아닌 안주서 쏴” 조롱한 김여정에…한·미 “온천 맞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17일 순항미사일 두 발을 발사한 지점이 남한 당국이 발표한 평안남도 온천이 아닌 평남 안주시였다면서 한·미 미사일 탐지·추적 능력을 폄훼했다. 군 당국은 발사 지점이 온천군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김 부부장은 19일 공개한 담화에서 “참으로 안됐지만 우리의 무기 시험 발사 지점은 남조선 당국이 서투르고 입빠르게 발표한 온천 일대가 아니라 안주시의 ‘금성다리’였음을 밝힌다”고 했다.

남측 군 관계자가 지난 17일 북한이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두 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면서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김 부부장은 “늘상 한·미 사이의 긴밀한 공조하에 추적 감시와 확고한 대비태세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외우던 사람들이 어째서 발사 시간과 지점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무기체계 제원은 왜 공개하지 못하는지 궁금해진다”고 비아냥거렸다. 또 “제원과 비행자리길(비행궤적)이 알려지면 남쪽이 매우 당황스럽고 겁스럽겠는데 어떻게 변명해나갈지 정말 기대할 만한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한·미 정보당국의 평가는 (온천이라는 기존 내용에서) 변동이 없다”고 말했다. 한·미가 과학적 정보감시 능력을 토대로 포착한 내용을 분석한 결과이기 때문에 발사 지점은 온천이라는 입장을 유지한다는 뜻이다.

온천에서 안주시는 100㎞가량 떨어져 있다. 평양을 기준으로 온천은 서남쪽에, 안주시는 북쪽에 있다. 군은 정보자산 노출 우려 등 때문에 추가 분석 내용은 밝히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통화에서 “북한이 주장하는 발사 지점에서 저고도로 비행하면서 레이더 탐지를 피하다가 우리 측이 탐지한 지역부터 고도를 올렸을 가능성은 있다”면서 “고도가 낮은 순항미사일은 내륙에서 발사하면 지구 곡면율 때문에 지상 레이더만으로는 탐지가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


Today`s HOT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