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北국무위원장 딸 공개 “김여정에게 메시지 주려는 것”

류인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둘째 딸 주애양. 조선중앙통신 사진 크게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둘째 딸 주애양.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들어 둘째 딸 주애양을 대외에 공개한 배경에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위세를 우려하는 부인 리설주 여사를 달래려는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가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주애양의 손을 잡고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하러 나타난 것을 두고 처음에는 후계자에게 왕관을 씌우려는것으로 해석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두 달 여가 지난 현재는 다른 분석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주애양을 대외에 공개한 것이 동생 김여정 부부장과 리설주 여사 등 김 위원장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두 여성’ 사이의 경쟁구도를 진정시키려는 ‘복잡미묘한 제스처’라는 설명이다.

현재 3대째 이어져 오고 있는 ‘김씨 왕조’에서 현재 뚜렷한 후계자를 정하지 못한 김 위원장이 갑작스럽게 사망할 경우 권력 공백을 놓고 두 여성이 가장 강한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김 부부장은 권력장악을 위해 김 위원장 가족 배제작업에 착수하고, 리 여사는 자신과 자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수 있을 것으로 더타임즈는 전망했다.

최진욱 한국전략문화연구센터 원장은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여정 부부장은 영향력이 강하고 야심만만하며 공격적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아내는 이를 기꺼워하지 않으며 바로 이 점이 김 위원장이 딸을 공개한 이유”라고 해석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아내를 안심시키는 동시에 동생에게는 ‘이게 내 딸이고 미래 세대’라는 교묘하지만 명확한 메시지를 주고자 한 것”이라며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면 (후계자라는 사실이) 지나치게 명백해 김여정으로서는 고통스러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김주애의 등장과 관련해서는 리설주가 승자고 김여정은 패자이며 이것이 가장 중요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