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 안보리 대북감시 강화에 “미국 패권전략에 편승하는 무책임한 행태”

박은경 기자

“긴장 격화와 불안정 초래하는 도발 행위”

“한반도에 가시적 위험 조성” 비난

북한은 최근 유엔 회원국들이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대북 감시를 강화한 데 대해 “긴장 격화와 불안정을 초래하는 도발 행위”라고 반발했다. 사진은 지난달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열린 제5차 ‘전국 분주소장회의’. 사진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북한은 최근 유엔 회원국들이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대북 감시를 강화한 데 대해 “긴장 격화와 불안정을 초래하는 도발 행위”라고 반발했다. 사진은 지난달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열린 제5차 ‘전국 분주소장회의’. 사진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북한은 최근 유엔 회원국들이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대북 감시를 강화한 데 대해 “긴장 격화와 불안정을 초래하는 도발 행위”라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외정책실장은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자주적인 주권 국가들을 겨냥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패권전략에 편승하고 있는 일부 나라들의 무책임한 행태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최근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뉴질랜드 등이 한반도 주변 수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군함과 군용기들을 보내 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4월 한국과 영국 해군이 한반도 인근 해역에서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상 공동순찰을 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지난해 11월 런던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다우닝가 합의’에서 합의한 작전으로, 한국의 수상함 및 해상 초계기와 영국의 수상함이 참가했다.

북한은 “이른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과 국제법 준수의 구실 밑에 감행되고 있는 상기 나라들의 군사적 개입 행위는 주권 평등과 내정 불간섭을 핵으로 하는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에 배치될 뿐 아니라 조선반도(한반도)는 물론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에도 가시적인 위험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힘을 통한 관여가 그들이 추구하는 대조선(대북) 정책이라면 우리도 우리의 리익(이익)에 맞게 그들에 대한 정책적 입장을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 “이른바 대조선 제재감시 활동에 가담하고 있는 일부 나라들의 우려스러운 행위가 초래하고 있는 부정적 영향을 엄정히 분석한 데 기초하여 국가의 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수호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