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의 김주애 대동…김정은, 전위거리 완공 홍보

박은경 기자

전술미사일 무기 생산 점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지난 14일 평양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지난 14일 평양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수도 평양의 북쪽에 새로 생긴 ‘전위거리’ 준공식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참석했다.

15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전위거리는 평양 3대혁명전시관 앞 서산 네거리부터 삼봉다리까지를 잇는 구간이다. 지난해 12월5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개발계획이 처음 공개됐고, 5개월여 만에 완공됐다.

김 위원장은 야간에 열린 준공식에서 직접 준공 테이프를 끊으면서 건설에 참여한 청년들을 격려했다.

통신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아버지 원수님께서 사랑하는 자제분과 함께 준공식장에 도착하시자 폭풍 같은 ‘만세’의 함성이 터져 올랐다”면서 김주애의 참석 사실을 알렸다. 김주애가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 3월15일 항공육전병부대(공수부대) 훈련 지도와 강동종합온실 준공식에 참석한 이후 두 달 만이다.

김 위원장은 “혁명하는 당에 있어서 자기의 믿음직한 교대자, 후비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그 무엇에도 비길 수 없는 가장 큰 자랑으로 된다”면서 “조국의 부름 앞에 충실하고 사회와 집단 앞에 성실하며 미래를 위해 투신하는 열혈의 청년대군이 있어 사회주의 강국 건설 위업의 승리는 확정적”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전술미사일 무기체계 생산 현황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2024년도 군수생산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는 것으로써 우리 군대의 전쟁 준비에서 획기적인 변혁을 안아올 데 대하여 특별히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달 들어 연일 군수 부문을 현지지도하며 무기체계 개발 현황을 챙기고 있다. 이 같은 행보는 러시아 등에 대한 대외 무기 수출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관련 보도 중 김 위원장 발언에 남한이나 미국을 직접 겨냥한 표현이 없다는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