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더 이상 불법행위 말라”

최혜린 기자

사령부 “한·일에 대한 미 방위 공약은 굳건”

북한이 오물풍선에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동해상으로 대거 발사한 30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북한이 오물풍선에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동해상으로 대거 발사한 30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미군이 30일 오전 북한이 감행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같은 행동을 규탄하며, 불법적이고 불안정한 행위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령부는 이어 “대한민국과 일본, 다른 역내 동맹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처럼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이 미국인과 영토, 동맹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는 않는다고 평가하지만,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추정 비행체 10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미사일들은 350여㎞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 비행거리 등으로 미뤄 초대형 방사포(KN-25)로 추정된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7일 300㎞를 날아간 단거리 1발에 이어 13일 만이다. 북한은 지난 27일 밤 군사정찰위성을 실은 발사체를 쐈다가 공중 폭발로 실패한 지 사흘 만에 또 도발에 나섰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