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안, 사활 건 ‘당권 전쟁’…야, 찬반 ‘시끌’

안홍욱·심혜리 기자

문재인의 ‘반격’…“혁신안조차 거부하는 건 혁신 진정성 인정 어려워” 전대 요구엔 “의견 수렴”

안철수의 ‘진격’…야권의 심장부 광주 찾아 “지지자들이 당에 등 돌려 야당의 창조적 파괴 필요”

새정치민주연합이 30일 안철수 전 대표(53)의 전날 ‘문재인 대표 사퇴 후 전당대회 개최’ 제안을 둘러싸고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문 대표(62)는 안 전 대표의 역제안에 대한 공식 입장 표명은 미루면서도 ‘혁신안 백지화’ 시도에 강하게 반발했다. 안 전 대표는 야권 심장부인 광주를 방문해 ‘문재인 체제’ 교체 필요성을 역설하고 나섰다.

<b>‘결의’</b>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30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야당의 혁신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광주 | 연합뉴스

‘결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30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야당의 혁신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광주 | 연합뉴스

■문 “문제는 혁신”

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 혁신의 출발은 혁신위원회 혁신안의 실천”이라며 “혁신위 혁신안조차 거부하면서 혁신을 말하는 것은 혁신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곤 혁신안은 실패했다”고 규정한 안 전 대표가 당권뿐 아니라 각자 혁신안까지 걸고 문 대표에게 전대에서 한판 붙자고 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현역 의원 20% 물갈이’ 등을 담은 혁신안 무력화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 문 대표는 당 회의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출 시행세칙’ 제정 태스크포스(TF) 구성 결의안을 처리하는 등 공천 일정을 예정대로 밟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표는 전대 개최 요구에 대해선 “총선 승리 방안을 놓고 당내 의견이 분분한데 폭넓게 듣고 깊이 고민하겠다”고만 했다. 혁신안 훼손 시도에는 선을 긋되, 안 전 대표 제안에는 중진 등 여론을 수렴해 답변하겠다는 것이다.

■광주로 간 ‘안’

안 전 대표는 이날 1박2일 일정으로 야권 심장부인 광주를 찾았다. ‘비주류 수장’을 자처한 자신의 ‘혁신 전대’ 카드 관철 행보를 본격화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자신의 싱크탱크 ‘정책네트워크 내일’이 주최한 혁신토론회에서 “수십년 우리 당을 바라보고 지켜주셨던 분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며 “광주·호남 분들의 절망과 탄식 앞에 저는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말했다. 문 대표에 대한 호남의 부정적 민심을 부각시킨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지금 야당에는 창조적 파괴가 필요하다”며 지도부 교체를 위한 전대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도 이대로 총선을 치를 수 없다면 (혁신 전대 이외에) 어떤 대안이 있을지 말해달라”고 했다. 특히 ‘문 대표의 수용 거부 시 탈당 가능성’을 묻는 기자 질문에 즉답하지 않고 “문 대표도 이 방법(혁신 전대) 말고 다른 방법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표에 대한 압박과 동시에 자신의 뜻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당도 선택지에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그의 광주 일정은 노인·택시기사·청년사업가 간담회, 김장 담그기 등으로 채워져 당권주자 행보를 연상케 했다.

■부글거리는 ‘당심’

당은 이날 전대 개최 문제를 두고 찬반으로 갈려 시끌벅적했다.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를 지지한 48명의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안 전 대표에 대한 성토가 쏟아졌다.

반면 비주류 측 ‘민주당의 집권을 위한 모임’ 소속 의원들은 잇따라 회동을 하고 1일 문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기로 했다.

추미애 최고위원이 “분열 명분이 될 수밖에 없는 전대라면 마지막 남은 민주세력이 영원히, 뿔뿔이 흩어질 것”이라고 말하는 등 다수 중진들은 당 상황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