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들 “야당, 말만 말고 행동을”

김한솔·최민지·허진무 기자

백남기 농민 대책위 회원들과 더민주 당사 점거…단식 농성

더민주 초선들, 청와대 앞서 “박 대통령, 세월호 문제 해결을”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백남기 농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를 점거하고 세월호 진상규명의 당론 채택, 특별법 개정 및 백남기 농민 청문회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백남기 농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를 점거하고 세월호 진상규명의 당론 채택, 특별법 개정 및 백남기 농민 청문회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세월호 유가족들이 25일 결국 ‘행동’에 나섰다.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당사를 점거한 것이다. 정부·여당의 철저한 외면과 야당의 무기력 속에 세월호특별조사위 활동기간 연장 등이 좀체 해결될 가망이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더민주 초선의원들은 청와대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지만 세월호 유족들 반응은 싸늘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백남기 농민 대책위원회 소속 회원 20여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동 더민주 당사에서 세월호 문제 해결과 백남기 농민에 대한 청문회 개최를 촉구하며 점거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더민주는 세월호 특검안을 즉각 의결하라’ ‘더민주는 국민이 만들어준 여소야대 이유를 똑바로 기억해라’ 등의 문구가 쓰인 손팻말을 든 채 “새누리당이 협조해주지 않으면 (아무것도) 못한다고 하고 있으니 저희가 너무 답답하고 절박하다”고 토로했다.

장훈 세월호 진상규명분과장은 “점거농성하는 건 여길 때려 부수자는 게 아니라 우리에게 희망을 달라고 애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가족 등 6명은 세월호특별법 개정과 세월호 특검안에 대한 국회의장 직권상정 등을 요구하며 26일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한다.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인 미류씨는 “책임있는 답변을 받을 때까지 여기서 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과 함께 행동하는 더민주 초선모임’ 의원 약 30명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최운열 의원을 좌장으로 한 이들은 “박 대통령이 직접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등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했다.

기자회견 뒤 세월호 유족 유경근씨가 단식을 하고 있는 광화문 농성장까지 행진한 의원들은 유족들에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짐과 인사를 건넸지만, 돌아온 것은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이 아닌 ‘결과’를 내놓으라는 유족들의 분노가 섞인 성토였다. 유족 홍영미씨는 “(저희는) 사생결단이다. 이 마음 읽어내고 확인해주지 않으면 최선 다하겠다, 노력하겠다는 말이 의미 없다”며 “초심을 잃지 말아달라”고 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