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국민의당, 되지도 않는 조정자 콤플렉스 그만 벗으라"

김한솔 기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합의 등과 관련한 국민의당의 태도에 대해 “되도 않는 조정자 콤플렉스는 그만 벗으라”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26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민의당도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야권공조를 허무는 것이 호남 민심인가”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최근 추경 예산안 처리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의 핵심증인 채택 문제와 관련해 더민주와 같이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과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등 핵심증인을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기보다는 ‘추경안 우선 처리’를 주장했다. 증인채택 문제를 두고 공전을 거듭하던 여야3당은 결국 지난 25일 핵심증인을 제외한 서별관청문회 개최와 오는 30일 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우리가 국민의당에 할 말이 없어서 입 다물고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협력하면서 정권교체를 함께 이뤄야하는 우당이었기 때문에 많은 언론과 국민의 따가운 질문에도 참고 참았다”고 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그 보답이 새누리당과 공조해 우리 당을 압박하는 것인가”라며 “야권의 우당으로 남아 공조를 유지할 것인지, 회색지대에 남아서 새누리당의 편을 들 것인지 선택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