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전당대회

추미애 신임 당대표 “정권교체의 큰 물결 만들겠다”

김한솔·최민지 기자

27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당선된 추미애 의원은 “분열을 치유하는 통합의 중심이 되겠다, 균형추 추미애 이렇게 호소드린 것을 (당원들이) 제대로 알아주신 것 같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향후 새누리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선명성 그 자체는 목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당대표 수락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승리요인이 무엇이었다고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느 때보다도 분열을 끝내고 통합해달라는 당원들의 당심이 절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27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에 당선된 추미애 의원.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27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에 당선된 추미애 의원.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추 대표는 또 낙선한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과 이종걸 의원과 앞으로 당 운영에 있어서 어떻게 협조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상곤 후보자님은 이른바 혁신위를 맡으셔서 (당에) 열정적으로 힘을 보태주셨다”며 “교육 행정과 복지 행정에 깊은 식견을 갖고 계시기 때문에 힘을 합쳐서 잘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주류 후보였던 이 의원에 대해서는 여태까지 주류, 비주류 나뉨 있었지만 이번 전대에서 모든 속에 있는 말씀을 다 하시고 그것을 푸는 과정이었으면 좋겠다”며 “이제부터는 주류, 비주류, 친문(친 문재인), 비문 그런 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균형 잡는 정당을 통해 정권교체의 확고한 디딤돌, 울타리가 되는데 소중한 역할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수락연설에서 이야기한 ‘하나의 큰 경기장’ 의 의미에 대해서는 “적재적소의 당 운영을 통해 파편화되는게 아니라 큰 힘의 물결로 정권교체의 큰 물결을 책임지고 만들어내겠다, 시대 과제를 해결하는 힘이 돼야 한다는 사명감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의 큰 경기장’이 대선후보와 관련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모든 대선 후보가 당대표를 믿고 당원을 믿고 국민에게 희망을 제시하면서 함께 갈 수 있는, 함께 힘이되는 당 대표가 (그렇게)중심잡고 만들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집권을 위해 나눠진 보조경기장이 중요한 게 아니라 하나의 큰 주경기장을 함께 만들어냅시다” 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수락연설 후 연합뉴스TV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지난 7개월간 당을 맡아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의 향후 역할론과 관련해 “(김 전 대표는) 배가 난파선처럼 흔들릴 때 잘 잡아주셨고 선거에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잡아주셨다”며 “총선 이후에 대선 가도에서 또 전열을 정비해 무엇이 민생인지 말하고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는, 승리하는 정당을 만드는게 일관된 목표”라고 말했다.

향후 대여관계에 대해서는 “선명성 그 자체는 목표가 아니다”라며 “국익을 제대로 지키고 민생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주저함이 없고 뚜렷하고, 단호하고, 민생이 이렇게 하면 살아날 숨구멍이 트이겠구나 (하는) 희망이 생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악화된 호남 민심을 회복할 방안에 대해서는 “호남이 바라는 것은 무너져가는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또 민생을 해결하는 똑똑한 정당, 확실한 정당, 책임있는 정당”이라며 “호남의 열패감에 제대로 답할 수 있을 때 호남 민심이 돌아온다”고 말했다.

[더민주 전당대회]더민주 새 당대표에 추미애···TK 출신 女당수 탄생

[더민주 전당대회]역시나 ‘친문’ 완승, 기대와 우려 교차

[더민주 전당대회]더민주 여성최고위원에 ‘문재인 키드’ 양향자

[더민주 전당대회]낙선 이종걸 “공정경선 지켜지길” 김상곤 “우리 당 잘 이끌어주길”

[더민주 전당대회]문재인 “정권교체 꼭 해내리란 자신과 희망 생겼다” 투표 후 노무현 추모 콘서트행

[더민주 전당대회]마지막 유세로 뜨거운 전대 현장 ‘호남 복원’ ‘비주류 밀어달라’ ‘준비된 대표’

[더민주 전당대회]마지막 정견발표…“친문 싹쓸이는 획일화” vs. “친문 아니라 친민”

[더민주 전당대회]세월호 유족 100여명, 더민주 전당대회장 앞에서 ‘진상규명’ 호소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