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국감 안나온 우병우…여야 “고발”

김진우·조미덥 기자

야 ‘동행명령장’ 요구에 여 거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49)이 21일 국회 국정감사 출석을 끝내 거부했다. 여야는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키로 하는 등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국회 운영위원회의 이날 대통령 비서실 국감은 각종 비위 의혹에 휩싸인 우 수석의 불출석과 동행명령장 발부를 둘러싸고 하루 종일 들썩였다. 20대 국회 첫 국감 마지막 날이 ‘#그런데 우병우는?’이라는 물음으로 얼룩진 것이다.

여야는 국감 시작부터 불출석한 우 수석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 여부를 놓고 맞부딪쳤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관련 증인이 불출석한 것은 심각한 상황”이라며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출석하도록 강제하는 것이 법 절차를 따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사유서 하나 내고 출석하지 않는 것은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동행명령장 발부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에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동행명령장 발부를 위해선 불출석 사유가 정당한지 간사 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사실상 거부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 민경욱 의원은 “야당이 원하는 건 우 수석을 증인으로 불러 결국 (박근혜) 대통령을 욕보이려는 속셈”이라고 비난했다.

여야 공방이 계속되자 운영위원장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수석들 간 협의를 요청한 뒤 본질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3당 원내수석들은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정 원내대표는 오후 재개된 국감에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우 수석을 이른 시일 내 국감에 출석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며 “오후 4시30분까지 끝내 불출석하면 책임을 묻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비서실장은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했지만, 우 수석은 국감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 원내대표는 오후 4시40분쯤 국감중지를 선언하고 이 실장이 직접 우 수석에게 전화하도록 했다. 그러나 우 수석은 불출석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야당은 물론 정 원내대표도 출석을 요구했으나 무시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고발을 비롯한 여러 책임을 묻는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운영위 전체 합의와 의결로 민정수석을 고발하는 데 사실상 합의했다”며 “민정수석은 불출석에 대한 국회 의결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