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물

‘여당 시장’ 첫 국감 박원순…내년에도 국감장 나올까

이효상·허진무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며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며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박원순 서울시장(61)이 17일 여섯번째 국정감사장에 섰다. 2011년 10월26일 보궐선거 당선된 이후 박 시장에게 국감은 연례행사였지만,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은 ‘여당 소속’으로는 처음 받는 감사였다. 다만 박 시장을 둘러싼 여야 대결은 6년째 여전한 풍경이었다. 그가 현재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피해 당사자이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한 고소인으로서 ‘적폐청산 대 정치보복’ 논란의 한복판에 서 있는 까닭이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감에서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범죄인데, 이명박 정부 들어 내려온 이러한 기조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이명박 정부 원세훈 국정원장 시절 작성된 ‘박원순 제압 문건’에 대해서는 “전 국가기관과 재벌, 시민단체, 언론을 활용해 박원순 시장의 정책에 대해 음해, 탄압하는 내용이 들어있고 실제로 실행됐다”며 “1987년 이후에 한 개인 정치인에 대해 이렇게 전면적이고 체계적이고 집요하게 탄압한 사례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시장은 “다시 있을 수 없는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며, 그 책임의 핵심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미래를 위해서, 민주주의를 위해서 고소·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구여권 출신인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당시 집권 여당 국회의원으로서 이런 행위는 잘못됐다고 본다. 분명히 찾아 단죄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이렇게까지 시장이 (고소에) 나섰어야 했는지에는 아쉬움이 있다. 정치 논쟁의 중심에 서면 서울시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박 시장은 “정치의 문제가 아니라 정의의 문제라고 본다”며 “이런 탄압 때문에 오히려 서울시민이 큰 피해자”라고 답했다.

서울시장 3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의도 쏟아졌다. 박 시장은 “아직 시정을 잘 하는 것이 엄중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당 일각에서 나오는 경남지사 차출설에 대해서는 “전혀 근거가 없고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사실상 서울시장 3선 도전으로 마음을 정한 투였다.

여야가 바뀌었음에도 ‘박원순 국감장’에서 여야 의원들의 고성 공방은 여전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서울시가 1억9000만원 예산을 들여 자유시장경제를 악으로 표현한 교과서를 초·중·고교에 배포했다”며 “아이들을 사회주의 경제의 신봉자로 만드는 박 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사회적 경제와 사회주의를 혼동해서 그래”라고 면박을 주자, 장 의원은 “정신이 나갔어 정신이”라고 맞받는 등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체통 좀 지키라”고 하자, 장 의원은 “체통은 당신이 지켜”라며 말싸움을 벌였다.

여야가 한목소리로 지적한 사안도 있었다. 지난달 서울시 소속 20대 주무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서울시 공무원의 과도한 초과근무 문제였다. 박 시장은 “전적으로 제 책임이다. 직원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완벽하게 대안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