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국감人

박원순 “민주주의 미래 위해 MB 고소”

이효상·허진무 기자

화제의 국감人

‘여당 시장’으로 첫 국감…경남지사 차출설은 일축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박원순 서울시장(61)이 17일 여섯 번째 국정감사장에 섰다. 2011년 10월26일 보궐선거 당선 이후 국감은 연례행사였지만,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감은 ‘여당 소속’으로는 첫 감사였다.

다만 박 시장을 둘러싼 여야 대결은 6년째 여전한 풍경이었다. 그가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피해 당사자이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한 고소인으로서 ‘적폐청산 대 정치보복’ 논쟁의 한복판에 서 있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감에서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범죄인데, 이명박 정부 들어 내려온 이러한 기조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선 “1987년 이후에 한 개인 정치인에 대해 이렇게 전면적이고 체계적이고 집요하게 탄압한 사례는 없었다”고도 했다.

이어 박 시장은 “그 책임의 핵심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미래를 위해, 민주주의를 위해서 고소·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구여권 출신인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당시 집권 여당 의원으로서 이런 행위는 잘못됐다고 본다”면서도 “이렇게까지 시장이 (고소에) 나섰어야 했는지에는 아쉬움이 있다. 정치 논쟁 중심에 서면 서울시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박 시장은 “이런 탄압 때문에 오히려 서울시민이 큰 피해자”라고 답했다.

서울시장 3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의도 쏟아졌다. 박 시장은 “아직 시정을 잘하는 것이 엄중하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각의 경남지사 차출설에 대해서는 “전혀 근거가 없고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사실상 서울시장 3선 도전으로 마음을 정한 투였다.

여야가 바뀌었음에도 ‘박원순 국감장’에서 여야 의원들의 고성 공방은 여전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서울시가 1억9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자유시장경제를 악으로 표현한 교과서를 초·중·고교에 배포했다”며 “아이들을 사회주의 경제 신봉자로 만드는 박 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사회적 경제와 사회주의를 혼동해서 그래”라고 면박을 주자, 장 의원은 “정신이 나갔어 정신이”라고 맞받는 등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