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탈당에 “도마뱀이 꼬리 잘라도 도마뱀”

완주|박광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선 경선 전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선 경선 전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아들 곽모씨가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나 국민의힘을 탈당한 데 대해 “도마뱀이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진행된 전북지역 순회 경선 결과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탈당한다고 해서 국민의힘이 토건 비리 세력과 결탁한 부정부패 세력이란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다는 곽상도 아들은 누구꺼냐 이렇게 묻고 싶다. 혹시 ‘이재명 아들 아니냐’ 이럴까봐 미리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제 아들은 아니다. 곽상도 아들은 유전자 검사를 해도 곽 의원 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사건은 단순하다”며 “토건세력들과 국민의힘 정치세력이 결탁해서 이재명의 공공개발을 막고, 민간 개발의 틈새를 이용해 개발·투기이익을 나눠가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적떼가 도적질을 해서 도적 절반을 열심히 막았더니, 도적떼들이 동네의 선량한 사람들한테 가서 ‘저 사람 덕분에 도둑질할 수 있었다. 나쁜 사람이다’ 하는꼴”이라며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단언하건대 제가 이 문제로 지금까지 의심을 받고 약간의 정치적 손실을 봤지만,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의 명백한 커넥션이란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결국은 이재명이 없었다면 결국은 5500억원조차 환수 못하고, 민간 개발업자들과 국힘 정치인들이 나눠가졌을건데, 그나마 막은 것도 잘한거라는 평가를 받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다만 당시 제도상 한계도 있었고 국민의힘이 다수인 (성남) 시의회가 공영개발을 전혀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저로서는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어도 국민들께서 기대한 수준까지 못한 데 대해서는 참으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계기로 정치권력과 자본, 투기세력이 합작해 국민들 모두의 재산인 불로소득을 대대적으로 챙기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입법을 통해 개발이익 국민환수제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지역 경선 결과 54.55%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한 데 대해 “호남지역 전체로는 저희가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며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의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전날 광주·전남지역 경선에서는 46.95%를 기록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이어 2위였다.

이 지사는 앞으로의 경선 전략을 묻는 질문에는 “국민들과 당원들의 집단지성은 정말로 현명하다. 제가 거만함을 보이고 겸손하지 못하면 마음을 바꿀 수 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리투아니아에 만개한 벚꽃 라마단의 끝, 이드 알 피트르 축제 카자흐스탄 홍수에 대비하는 군인들 국빈만찬 참석한 미일 정상
LIV 골프대회장 방문한 트럼프 시진핑을 향한 필리핀인들의 분노
홍수로 침수된 오르스크 가옥들 여자축구, 필리핀 2-1 제압
김혜성, 짜릿한 끝내기 홈런! 중국 견제하는 미·일·호·필 합동해양훈련 북미 대륙 7년 만에 개기일식 개기일식 우주쇼에 환호와 탄성!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