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묘역 찾은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 추모 한목소리

심진용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 경선 주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 경선 주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42주기를 맞아 일제히 묘역을 참배하고 추모 메시지를 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최근까지 잇따라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는 등 ‘박정희 마케팅’을 펼쳐왔다. 다음달 5일 최종 경선을 앞두고 영남 보수 유권자들의 표심을 붙들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은 최빈국인 대한민국을 오늘날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선진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기초를 놔주신 분”이라며 “그분의 통찰력과 안목으로 경제개발5개년 계획, 농촌근대화운동, 경부고속도로, 제철·조선·석유화학·자동차 등 한국이 산업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초를 닦아놓으셨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도 있지만, 우리는 이분의 위엄을 기리고 본받아 대한민국 재도약을 이뤄야 한다”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당 지도부와 다른 경쟁 후보들과 함께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오전에 불가피한 약속이 있었는데, 미루기가 어려웠다”며 “어제 갑자기 통보를 받아, 오전에 일을 마무리하고 오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다른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1979년 10·26 당시 시청 앞 군중 속에서 (박 전 대통령) 운구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고 회고하면서 “박 전 대통령은 5000년 가난을 벗어나게 한 분”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도 “수천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우리 국민을 해방시킨 공로는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그동안 쌓아올린 성장의 힘이 소진되었고, 우리 경제는 지난 30년 동안 계속 추락해왔기 때문에 다음 정부가 해야할 가장 큰 일은 경제를 다시 성장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전 제주지사는 “박정희와 같은 혁신가라면 국민들에게 국가 비전과 희망의 열쇠로 무엇을 줘야할지 더 깊이 생각하게 됐다”면서 “60년대생 정치인 중 가장 앞장 서있는 입장에서 분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