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만원버스’ 탄 한덕수···오세훈과 통화 ‘첫차 15분 앞당기기’ 약속

박광연 기자

청소·경비 노동자 많이 타는 146번 버스

서울시 “이달 중순 3시50분 가능 전망”

한덕수 국무총리가 2일 새벽 4시 서울 상계동에서 ‘새벽 만원버스’라고 알려진 146번 시내버스 첫차를 타고 새해 첫 출근하는 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2일 새벽 4시 서울 상계동에서 ‘새벽 만원버스’라고 알려진 146번 시내버스 첫차를 타고 새해 첫 출근하는 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새벽 만원버스’로 유명한 서울 146번 시내버스 첫차에서 출근길 노동자들을 만나며 새해 첫 행보를 시작했다. 첫차 출발시간을 앞당겨달라는 민원을 들은 한 총리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연락해 해결을 약속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날 새벽 4시5분 서울 노원구 상계동에서 출발하는 146번 시내버스 첫차를 탔다. 강남역까지 운행하는 146번 버스에는 새벽부터 강남 도심으로 출근하는 강북지역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많이 탄다. 수요가 많아 서울시내 버스 노선 중 유일하게 첫차가 동시에 3대 출발한다.

한 총리는 146번 버스 첫차에서 출근하는 승객들과 새해 인사를 나눴다. 승객들은 한 총리에게 “사무직 직원들이 나오기 전에 빌딩 청소를 마쳐야 하기 때문에 버스 정류장에 내리면 근무하는 빌딩까지 뛰어야 한다”며 “버스 첫차 시간을 10~15분만 당겨주셔도 한결 낫겠다”고 요구했다.

이에 한 총리는 “안 그래도 그런 요구가 많다는 말씀을 듣고 연말부터 서울시와 협의 중”이라며 “실무자들에게 보고를 듣자마자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통화했고, 오 시장님이 흔쾌히 도와주셔서 잘 해결될 것 같다”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한 총리 말을 들은 승객들이 너무 좋아했다”고 전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오 시장은 현재 새벽 4시5분인 146번 버스 첫차 시간을 새벽 3시50분으로 15분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한 총리와 함께 146번 버스에 탄 김의승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노사 협의와 운전기사 채용 절차를 거쳐 이달 중순쯤 순조롭게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146번 버스 차고지에 있는 기사 대기실을 찾아 첫차 운행에 나서는 기사들과 운수사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와 한파, 고유가 와중에도 버스기사들의 노고 덕에 수많은 근로자들이 일터와 집을 안전히 오갈 수 있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