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 전 대통령 예방 ···문 전 대통령 “민주주의 후퇴 안된다”

평양식 온반·막걸리 곁들여 오찬

이, 검찰 출석 앞두고 세결집 도모

문, 남북 긴장 고조 상황 우려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2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사진 크게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2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어렵게 이룬 민주주의가 절대 후퇴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방문한 데 이어 4개월 만에 문 전 대통령을 찾았다. 검찰 출석을 앞두고 범민주당 세력의 결집을 도모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양산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 부부와 오찬을 했다.

이 대표는 회동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당 지도부가 함께 문 전 대통령님을 만나 뵙고 신년 인사를 드리고 왔다”면서 “김정숙 여사님께서 직접 만드신 온반도 나눠주시고, 새해를 맞은 덕담까지 건네주셔서 따뜻함에 배가 부른 하루”라고 남겼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이) ‘대표 중심으로 민생 경제를 해결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는 말씀을 주셨다. 이태원 참사의 진정한 치유가 필요하다는 말씀, 한반도 평화 위기에 대한 우려의 말씀까지, 모두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민주당이 올해 가장 주력해야할 일들이다”면서 “무엇보다 ‘어렵게 이룬 민주주의가 절대 후퇴해선 안 된다’는 말씀에 깊이 공감하며 저 또한 같은 의견을 드렸다”고 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님과 김 여사님께서 함께 잡아주신 손, 따뜻하게 안아주신 마음, 깊이 간직하며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고 했다.

조정식 당 사무총장은 SNS에 “이날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가 매우 어려운 만큼 이 대표를 중심으로 민주당이 민생경제를 해결하는 데 일선에 서길 바란다’ 특히 최근 남북간 긴장 고조 상황을 우려하시면서 ‘평화가 실현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하고 어렵게 이룬 민주주의가 절대 후퇴해서는 안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사저 대문으로 들어선 이 대표 등을 직접 마중했다.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가 준비한 평양식 온반과 막걸리를 곁들여 1시간35분 가량 오찬을 했다. 오찬 후 사전 마당에서 기념촬영도 했다. 일부 인사들이 “민주당, 사랑합니다”를 외쳤다.

이 대표가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한 것은 대표 선출 직후인 지난해 8월29일 평산마을을 방문한 이후 약 4개월여 만이다. 두 사람은 당시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 지지자는 같다”는 덕담을 나눴다고 민주당이 전했다. 이날 만남은 검찰의 전방위적인 야당 수사가 계속되는 시점에서 이뤄졌다. 이 대표는 성남FC 후원금 의혹 조사를 받기 위해 오는 10~12일쯤 검찰에 출석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사법리스크’가 커지는 이 대표가 친문재인계 등 범민주당 진영 전체의 결집을 시도하려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검찰의 야권 수사에 대한 위기감을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이 공유한다는 점을 지지자들에게 상기시키려는 취지라는 분석도 있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 예방에 앞서 부산시당에서 주재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앞에 놓인 민생과 경제의 위기,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의 위기가 참으로 심각하다. 국정 책임의 실종, 정치의 부재, 폭력적 지배가 활개를 치는 난세가 됐다”며 윤석열 정부를 맹비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