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장관 사의 표명···“순리가 뭔지 모르겠지만 순리 따르겠다”

유새슬 기자    김윤나영 기자

국방부 “야당 탄핵 추진에 안보 공백 고민”

채 상병 사건 보고 라인 ‘꼬리 자르기’ 의혹

민주당 “수사 은폐·외압 논란 덮으려는 시도”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2일 국무회의 시작 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에서 이주호 교육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3.9.12.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경향신문 김창길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2일 국무회의 시작 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에서 이주호 교육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3.9.12.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경향신문 김창길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2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퇴 의사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 장관 탄핵소추를 추진하자 선제적으로 물러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채모 해병대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핵심 당사자이기 때문에 ‘꼬리 자르기’란 비판이 불가피해 보인다. 야당은 “수사 외압 논란을 덮으려는 수작”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13일 이 장관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 장관 내정자를 발표할 전망이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에 사의를 전달했다. 이 장관은 KBS에 “안보 공백만큼은 막기 위해서 깊은 고민을 했다”며 “먼저 사의를 표명하지 않으면 (정부가) 엄청난 부담이 되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일부 언론과 정치권 등의 공세에 뾰족한 방법이 없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 참석한 이 장관은 오후 충남 계룡대와 자신이 이끌었던 육군 제2사단, 제7군단을 돌며 장병들에게 고별 인사를 건넸다.

여권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하며 “윤 대통령이 이르면 13일 이 장관의 사표를 수리하고 신임 장관 후보자를 지명할 것”이라며 “대통령실과 이 장관 사이 공감대가 있었고 절차만 남은 상태”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장관 사의 표명에 대해 “인사와 관련해서는 결정이 나서 발표(할 때)까지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에 인사가 난다면 인사를 발표할 때 왜 이번 인선이 이루어지고, 후임자를 왜 선택을 했고, 정책 방향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 자세하게 설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의 사의는 민주당의 탄핵소추 추진에 대해 부담을 느낀 탓으로 분석된다. 당초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 장관 탄핵소추안 발의를 당론으로 채택할 예정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탄핵소추 절차가 진행되면 상당 기간 국방부 장관이 공석인 상황이 생긴다. 그게 우리나라 안보에 바람직하겠나”라며 “장관은 그런 상황이 벌어지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많이 고민하셨다”고 했다.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헌법재판소의 결론이 나올 때까지 이 장관의 직무는 정지되고 사퇴는 물론 해임도 불가능하다.

이 장관 등 채 상병 사건 수사 외압 논란 당사자들을 ‘꼬리자르기’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통령실과 국방부는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해병대 전 수사단장인 박정훈 대령은 윤 대통령도 이 사건에 개입됐다고 주장한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과 임기훈 국방비서관의 교체도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채상병 사건 수사 보고라인에 있었던 인사들이 한 번에 물갈이되는 셈이다.

민주당은 즉각 “이 장관은 교체가 아닌 해임 대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한규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각은) 대통령실의 관여 여부로 의혹이 번지기 전에 이 장관을 교체해 수사 외압 논란을 덮으려는 수작”이라며 “윤 대통령은 수사 외압의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법에 동의하고 이 장관을 신속히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도 “경질돼야 할 사람이 사의 표명으로 책임으로부터 빠져나가는 꼴”이라며 “수사 은폐와 외압을 감추고 덮으려는 짜고 치는 고스톱이자 꼬리 잘라 빼돌리기”라고 비판했다.

이 장관은 외압 논란에 대해 “본질과 다르게 사안이 전개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순리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순리를 따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해병대 수사단 문제에 대해 이 장관은 전혀 거리낄 것이 없다. 수사와 재판 등을 통해 추후 사실이 모두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 후임으로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하다. 이 장관의 면직 절차가 완료되면 신임 장관이 취임할 때까지 국방부는 신범철 차관의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된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