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원식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건 시간 문제···초대 악마 노무현”

김윤나영 기자    신주영 기자

과거 전광훈 목사 ‘태극기집회’ 참석 발언

문재인 전 대통령엔 “간첩” 지칭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은 모세”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2차 개각 발표 브리핑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2차 개각 발표 브리핑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신원식 국방부 장관 내정자가 문재인 정부 시절 극우단체의 이른바 ‘태극기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모가지를 따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발언했던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신 내정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간첩”이라고 지칭했다.

신 내정자는 2019년~2020년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주도한 극우 개신교 단체 집회에 수차례 참석했다. 극우 개신교 유튜브 채널 ‘너만몰라TV’를 보면 신 내정자는 2019년 9월21일 부산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오늘은 축제”라며 “문재인이 멸망을 기다리고 벌써 6일 전에 유엔군이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했기 때문에 문재인 모가지를 따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2016년 박근혜 대통령을 파멸로 이끌었던 촛불은 거짓이고 지금 태극기는 진실”이라며 “2016년 촛불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대한민국의 계속성을 파괴하는 반기다. 2019년 태극기는 대한민국을 복원시키는 정의요, 헌법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우리는 문재인 정권의, 문죄인의 반역행위에 정당한 헌법에 기초한 국민의 저항권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2016년 촛불 반역, 2019년 태극기 헌법” 구호를 삼창했다.

신 내정자는 2019년 7월 1일 자 ‘21일차 단식기도회 중계방송’ 동영상에서는 “문재인이라는 악마를 탄생시킨 초대 악마인 노무현이라는 자가 대통령이 된 것”이라며 “이 자가 전시작전권을 전환하겠다고 시작을 해서 이 문제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 전작권 전환 추진을 두고 “좌익들이 미군을 떠나게 하는 공작이고, 이것은 김정은이한테 대한민국을 바치기 위한 교묘한 공작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1987년 민주화 항쟁 이후 한국 체제에 대해 “우리는 민주화라고 생각했는데 사실 자유민주주의가 아닌 인민민주주의로 뚜벅뚜벅 걸어가서 이제 30년이 지난 지금 우린 모든 것을 잃어갔다”고 주장했다. 신 내정자는 “문재인이를 끌어내리면 우리 위험은 없어진다. 그렇다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은 아니다. 단지 사탄으로부터 목숨은 건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간첩’으로 지칭했다. 그는 2019년 10월 5일 영상에서 “문재인은 여러 가지 악행을 저질렀지만 최고봉은 안보파괴”라며 “트럼프를 꼬셔서 연합훈련 중단, 전략자산 배치 중단, 지소미아 파괴, 전작권 조기 전환, 한·미동맹까지 허물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자기의 생명줄을 파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것은 (문 전 대통령이) 간첩이기 때문이다. 김정은의 행복을 위해서만 사는 간첩이 아니라면 어떻게 국민의 생명을 허무나”라며 “우리는 반드시 문재인 일당을 국사범으로 역사와 법의 심판대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은 모세”라며 “홍해를 가른 기적을 모세는 이뤘다. 이에 못지 않은 게 이승만, 박정희의 한강의 기적”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