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당 생기면 영남 출마도 고려···윤핵관 척결, 하나회 때처럼”

문광호 기자

“기성 정당의 가장 큰 아성을 깨는 것이 과제

충분한 지지 받는다면 더 어려운 과제 찾을 것

보수 계열 신당으로서 광주를 돌파할 수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0월16일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0월16일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9일 “신당이 생긴다면 가장 어려운 과제가 기성 정당의 가장 아성을 깨는 그런 게 아닐까 싶어서 당연히 영남 출마 같은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의 행보에 대해 더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며 김영삼 전 대통령의 ‘하나회’ 척결을 예로 들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영남 출마도 우리가 생각해 봐야 된다고 한 게 결국 정당이 생겨서 편한 곳만 찾아다니면 안 되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회자가 ‘본인이 직접 대구에 출마할 건가’라고 묻자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한다”며 “신당이 충분한 지지를 받아 영남에서도 많은 분들이 출마해서 같이 해 볼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면 저는 더 어려운 과제를 찾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 계열 신당으로서 광주를 돌파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에 대해 올해 말까지 국민의힘의 상황을 보고 결단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내년 총선 선거일인) 4월까지 100일 정도의 시간은 있어야 당이 변화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시한을 넘어서게 되면 12월 말 정도가 넘으면 저는 다른 행동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비명)계와 소통에 대해서는 “거짓말하겠나. 소통하고 있다”고 재확인했다.

이 전 대표는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지도부·중진·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에 요구한 불출마 혹은 험지출마에 대해서도 선언적 구호에만 그친다고 혹평했다. 그는 윤핵관을 전두환 정부에서 권력을 쥔 ‘하나회’와 비교했다. 하나회는 1963년 전두환, 노태우 등 육군사관학교 11기생들의 주도로 비밀리에 결성했던 군대 내의 사조직이다.

이 전 대표는 “윤핵관을 척결한다는 목표가 있다고 하면 인 위원장이 하는 방식은 ‘윤핵관님들 제발 알아서 물러나 주실래요’ 이런 거 하고 있는 것”이라며 “김영삼 대통령은 집권하시자마자 하나회 척결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수행했다. 국민들은 ‘자고 일어나니까 김영삼 대통령이 다 잘랐다’ 이런 것처럼 전격적으로 하는 방식에 굉장한 쾌감과 카타르시스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인 위원장에 대해 “지금 인 위원장은 ‘내가 월권을 하면 안 된다’고 하는데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이라면 누구나 대통령이나 어느 누구든 비판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그런데 그거를 ‘나는 그런 거 할 권리가 없다’고 이렇게 이야기하는 순간 어떤 대단한 혁신을 기대하겠나”라고 말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