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쇄신 아니라 ‘세신’ 중···대구 승부, 회피 않겠다”

조문희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동대구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동대구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신당 창당 후 대구 출마 가능성을 또다시 시사했다. 최근 국민의힘의 혁신 움직임에 대해선 “쇄신이 아니라 세신(洗身)”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9일 대구 지역 방송 TBC뉴스에서 ‘내년 총선에서 대구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만약 신당을 한다면 그것의 중심 인물이 되는 사람들은 굉장히 어려운 도전을 해야 된다”며 “대구에서 승부를 보는 것이 가장 어려운 선택지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하고 절대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같은날 동대구역에서 기자들에게 “국민의힘에게는 가장 쉬운 도전일 수 있지만 뭔가 새로 시도하는 사람에게는 가장 어려운 도전이 그 아성(보수 정당을 향한 대구.경북 지역의 지지세)을 깨는 일”이라고 밝힌 데 이어 대구 출마를 시사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보수가 보수 이념을 강하게 내세워서 지난 1년 반 동안 무슨 국민의 삶의 문제를 접근했나. 국민들에게 기억나는 건 홍범도 장군 흉상을 어떻게 옮기느냐를 두고 시간 낭비하고, 선거 때 다급하게 ‘메가서울’이니 한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자유라는 이념을 내세웠는데, 그러면 정치적 자유, 발언할 자유 이런 것들을 많이 보장했느냐 하면 그런 것도 아니다”라며 “‘대통령 비판하려면 당 나가서 얘기해라’, 그게 무슨 당인가. 저는 이제 그런 정치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논쟁할 수 있는 사람과 함께하고 싶다”며 진보 세력과의 연대 등 제3지대 확장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전 대표는 혁신위원회를 통한 국민의힘의 변화 움직임에 대해서도 “‘혁신’은 (한자로) 가죽 벗긴다는 얘기고 ‘쇄신’은 뼈를 깎을 정도의 각오가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지금 하는 건 혁신도 아니요 쇄신도 아니고 ‘세신(洗身)’이다. 때를 미는 것”이라며 낮은 평가를 내렸다.

이 전 대표는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과 만난 일을 예로 들면서 “(유 전 의원이) 2시간 동안 조목조목 이걸 바꿔야 한다, 저걸 바꿔야 한다 말했을 것인데, 그걸 듣고 와서 한다는 말이 ‘유승민, 코리안 젠틀맨’이었다”며 “(인 위원장은) 그냥 (이야기) 듣고, ‘잘 만났다’ ‘코리안 젠틀맨’ 이런 거 해서 지금 여당의 위기가 극복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제는 이념의 강을 한 번 넘을 때가 됐다”며 대구·경북 지역에 다른 선택을 주문했다. 이 전 대표는 “대구 정치인이라면 ‘메가 서울’이라는 것에 반대 의견이 높아야 된다. (메가 서울에 반대하고) 지방을 오히려 활성화시켜야 된다(고 주장해야 한다)”며 “(지금) TK에서는 무엇을 보고 (메가 서울에) 찬성하는 것이냐, 이거는 다른 지역에서 봤을 때 의아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지난 96년 15대 총선에서 대구·경북 시민들은 다른 선택을 해 본 적이 있다”며 “지금 60대·70대가 돼서 윤석열 대통령을 너무 사랑해서 국민의힘을 꼭 지원해야 된다고 하시는 분들도, 30대·40대일 때는 무엇이 대구를 위해서 옳은지 다른 판단을 해본 경험이 있는 분들이다. 자녀 아니면 손자들을 위해 무엇이 옳은지 한 번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