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 조직적 은폐”…감사원 ‘문 정부 월북몰이’ 발표

조문희 기자

중간발표와 대부분 내용 유사

야당 “명품 가방 의혹 몰리니

다시 감사원 등장했다” 비판

감사원이 문재인 정부가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월북몰이’를 했다는 감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중간발표 명목으로 관련자 20명을 수사요청한 지 1년2개월 만이다. ‘전 정권 감사’ 논란의 시초 격인 해당 사건의 판단은 이제 검찰·법원으로 넘어갔다.

감사원은 이날 서해 공무원 이대준씨 피살 사건 관련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문재인 정부 당시 관계 기관이 해당 공무원 사망 전후로 조치 미흡부터 사실관계 왜곡에 이르는 비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국가안보실, 해양경찰, 통일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이 이씨가 생존한 시점에 신변보호 조치를 매뉴얼에 따라 검토·이행하지 않았으며, 피살 사실을 인지한 후에는 군사정보체계상 자료를 삭제하는 등 사건 은폐 작업에 나선 것으로 봤다. 이들 기관은 이씨 사망 사실이 언론에 발표된 이후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발표했는데, 감사원은 이 같은 결론의 근거가 부실하거나 잘못된 것이었다고 판단했다. 감사원은 “사실과 다른 내용일 뿐만 아니라 피해자인 이씨의 사생활까지 부당하게 공개했다”고 했다.

이는 감사원이 지난해 10월 공개한 중간발표와 유사한 내용이다. 당시 감사원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전 국정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등 문재인 정부 안보라인 핵심 인사를 포함한 20명에 대해 수사를 요청했다. 눈에 띄게 달라진 대목은 관련자 13명에 대한 징계·주의 요구가 추가된 정도다.

징계·주의 요구 대상 13명 중 현직은 총 8명이다. 퇴직자 5명 중에는 문재인 정부 주요 인사인 서 전 장관,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포함됐다. 감사원은 퇴직자들에 대해선 공직 재취업 시 불이익이 되도록 기록을 남기는 인사자료 통보를 조치했다. 서 전 실장과 박 전 원장은 인사 통보 조치 대상에 포함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은 감사 착수·진행 과정 전반에서 ‘정치 감사’ 의혹에 시달렸다. 지난해 6월 감사에 들어가면서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 의결을 받지 않아 직권남용 논란을 자초했다. 감사 결과가 도출되기도 전에 이례적으로 감사 내용을 중간발표한 것도 논란이 됐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엑스포 유치 실패, 대통령 부인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으로 윤석열 정부가 궁지에 몰리니 다시 감사원이 등장했다”며 “윤석열 정부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등장하는 ‘홍반장’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로운 내용도 전혀 없다. 재탕 삼탕도 한두 번이지 너무하지 않느냐”며 “이 정도면 사골국에서 멀건 생수만 나올 판”이라고 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